걸그룹 멤버 오열하게 만든 엄청난 악플 속 ‘이 문장 하나’

러블리즈 미주 눈물
청순 아이돌에서 나온 ‘예능캐’
‘예능’ 시작하고 악플 폭주

인스타그램, SBS
인스타그램

러블리즈 미주가 수많은 악플 중 ‘이 문장’ 때문에 눈물을 터트린 사실을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러블리즈 출신 미주가 스페셜 MC로 출연해 통통 튀는 에너지와 심상치 않은 입담을 뽐냈다.

미주는 “예전에는 회사에서 ‘너는 입을 열면 안 된다’, ‘절대 말을 하지 말아라’라고 했다. 가만히 있으면 차가워 보이는데 입을 여는 순간 깨니까 회사에서 눌렀다”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인스타그램

이어 “내가 나온 방송을 봤는데 너무 답답했다. 나는 저 모습이 아닌데 저렇게 하니까 후회가 되더라. 다음에 스케줄이 잡히면 나를 보여주겠다고 하고 갔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셨다”라고 실제 모습을 밝히게 된 계기를 전했다.

미주는 “많은 분들이 그 모습을 좋아해 주셔서 미친 여인처럼 놀아야겠다 싶었다. 그때부터 나를 놨다”라고 덧붙였다.

SBS

‘청순한 이미지’의 걸그룹 러블리즈에서 독보적인 예능 캐릭터를 담당했던 미주는 이날 방송에서 ‘예능’에 입문하게 된 계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심각하게 시달린 악플에 대한 고충도 전해 안타까움을 샀다.

미주는 “악플이 있었는데 그중 눈에 띄는 한 문장 있었다”라며 눈물을 삼켰다.

SBS

눈물을 닦은 미주는 “엄청 많은 악플 중 ‘미주 예쁘다‘라고 쓰여있었다. 그런데 아이디를 봤더니 엄마 스펠링이 있더라. 엄마 아이디로 ‘미주 예쁘다’라고 달려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댓글이 악플이었는데 엄마가 써주신 댓글 한 문장만 ‘예쁘다’라고 쓰여있어서 펑펑 울었다”라며 당시 심정을 떠올린 뒤 눈물을 참지 못했다.

미주는 이날 방송에서 이 외에도 걸그룹 스캔들, 전 남자친구와의 일화, 요리 취미, 엄마와 언니와의 일화 등 다양한 에피소드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SNS

한편 지난 2014년 걸그룹 러블리즈데뷔한 미주는 최근 소속사를 옮겨 본격적인 예능 활동에 나섰다.

미주가 속한 러블리즈는 지난해 11월 멤버 베이비소울을 제외한 멤버 전원이 소속사와 전속 계약을 종료, 사실상 해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1

Leave a Comment

[slide-anything id="67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