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 끼친다…우크라이나 평화 협상 참여한 러시아 재벌, 이런 일 당했다

평화협상 관여한 로만 아브라모비치
중독 증상으로 수시간 실명

출처 : si

지난 28일 러시아 재벌 로만 아브라모비치우크라이나 협상단 일부가 중독 의심 증세를 겪었다. 러시아 재벌이자 첼시 구단주인 아브라모비치는 우크라이나-벨라루스 국경에서 열린 협상 자리에 참가해 이러한 증상을 보였다.

당시 얼굴과 손 피부 벗겨짐, 충혈, 고통을 수반한 눈물 지속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특히 아브라모비치는 몇 시간 동안 시력을 상실하기도 했다.

출처 : the-sun

우크라이나 협상단 측 한 명은 크림반도의 타타르인 국회의원인 루스템 우메로프로 알려졌다. 이들은 중독 의심 증상이 나타나기 전 물과 초콜릿을 섭취했다.

이러한 증상은 협상을 마치고 키이우의 한 아파트로 이동하던 중 나타났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고 상태가 좋아져 다음 날 회담 일정을 소화했다.

출처 : indietoaster

아브라모비치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막기 위한 평화협상에 참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몇 차례 협상을 위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 방문하곤 했다.

우크라이나 젤렌스키 대통령은 “아브라모비치가 이달 초 키이우에서 열린 평화회담에서는 의미 있는 역할을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크라이나의 긴장 완화에 긍정적 역할을 하고 있고 러시아의 전쟁 침공을 억제하는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출처 : tylaz

외신은 이번 사건을 두고 평화회담을 방해하려는 러시아 강경파를 지목하기도 했다.

이 사건을 조사 중인 전문가는 “세 사람에게 사용된 독소의 양이 생명을 위협할 정도는 아니었다. 대신 이러한 공격은 이들을 겁주기 위한 것이다”고 밝혔다.

출처 : thetealmango

한편 당시 아브라모비치가 만난 우크라이나 젤렌스키 대통령은 아무런 증상을 겪지 않았다.

아브라모비치의 관계자는 “이 사건 이후에도 아브라모비치는 평화 협상에 계속 관여할 생각이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2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