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송 비용만 500만원” 집주인에게 ‘전세 사기’ 당했다 고백한 연예인

전세 사기 당했다 고백한 심진화
2억 원 돌려받지 못했다고 밝혀

심진화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심진화가 억대 전세 사기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29일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탤런트 소유진, 개그우먼 홍현희, 심진화가 출연했다.

돌싱포맨

이날 방송에서 ‘돌싱포맨’ 멤버들이 출연한 게스트들에게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상민은 “악플이 좀 많아졌다. 심지어 다리를 다치지 않았냐. 다리 다친 모습을 시청자분들이 보지 않게 하려고 커버를 씌우고 다녔다. ‘발 다쳤는데 방송을 하네’ 할까 봐”라고 전했다.

이를 듣던 심진화는 갑자기 눈물을 보였는데, 그녀는 “제가 전에 살던 집주인이 2억 원을 안 줘가지고 소송이 들어갔다”라고 밝혔다.

돌싱포맨

이에 탁재훈은 “이상민보다 더 딱한 사정이 나왔다”라며 안타까워했고, 소유진 역시 “저번주에 이 이야기 듣고 내가 울었다”라며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출연진들의 위로에 대해 심진화는 “너무 스트레스가 많다”라며 “아까 그 얘기 할 때 너무 공감되는 게 소송하는데 소송 비용이 500만 원이 드는 거다. 계속 돈이 커지는 것”이라며 눈물 흘린 이유를 전했다.

심진화의 전세 사기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2억이면 너무 큰데…” “소송까지 진행하고 있으니 잘 해결될 듯” “전세 사기 당하는 사람들이 은근히 많구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원효 인스타그램

한편, 이날 심진화는 남편인 김원효에게 1억 원을 선물한 사연도 공개했다. 그녀는 “제가 김원효 씨 만나기 직전엔 월세도 못 낼 정도로 힘들었다”라며 “그때 김원효 씨가 나타난 거다. 그래서 결혼을 했는데 잘 풀렸다. 그러다 저도 일적으로 잘 풀리기 시작했다. 한 번도 500만 원 넘게 통장이 찍힌 적이 없었다. 매일매일 1억이 될 때까지 기다렸다”라고 말했다.

이후 그녀는 “1억을 딱 모은 어떤 날, 집 앞 은행에 가서 1억 한 장으로 만들어 편지와 함께 김원효에게 줬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1
화나요
2
슬퍼요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