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빵빵하다” 보톡스 의혹받은 곽정은, 이렇게 해명했다

곽정은 ‘부은 얼굴’ 성형시술 의혹
“더 늙어도 주사 맞을 생각 없다” 반박

곽정은 sns
곽정은 sns

방송인 겸 작가로 활동하는 곽정은이 자신을 향해 성형시술 의혹을 제기하는 악플러를 향해 일침을 남겼다.

곽정은은 3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트위터로 받은 악플을 박제했다.

곽정은 sns

곽정은이 받은 메시지를 보면 “곽정은 오늘 자 연참 보는데 얼굴 빵빵하죠. 네네. 정은 언니 정말 리스펙트 하지만 여성들이 성형에만 매몰됐다고 욕은 하지 마세요. 아예 그쪽에 돈 안 쓰시는 것처럼 말씀하시지도 마시고요”라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그는 이를 직접 올리면서 “나.. 얼굴에 뭐를 맞는 게 너무 싫고 무서워서 수년째 겪고 있는 턱관절 장애에도 주사액 치료도 거절하고 양껏 치료를 못하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fnn, jtbc

곽정은은 이어 방송하는 사람이 시술이나 관리도 안 하냐는 오지랖을 듣기도 하지만 “늙었다 주름졌다 하는 온갖 외모에 대한 악플도 나에게 상처 줄 수 없다”라고 반박했다.

또한 그는 “학업과 일을 병행하다 보니 산책할 시간조차 없는 요즘, 녹화날에 컨디션이 너무 안 좋거나 부어서 조금 속상한 날도 많지만 그래도 자연스럽게 늙어가는 내 모습을 좋아하고 존중한다”라며 자신의 부은 얼굴이 보톡스 등 시술 때문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곽정은은 “나는 앞으로 더 늙어간다 해도 얼굴에 뭘 맞을 생각은 없다”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kbs

이처럼 곽정은은 시술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강하게 맞섰지만, 그는 과거 성형수술을 한 사실에 대해서는 솔직하게 고백한 바 있다. 그는 과거 방송에 출연해서 “예쁜 외모로 태어나지 못했다”라며 코 성형수술치아 교정을 한 적 있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그는 이 두 가지가 외모에 손을 댄 의학적 치료의 전부라며 보톡스나 레이저, 필러 등 추가적인 시술은 전혀 받은 적도 없고 앞으로도 생각이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제기되는 시술 의혹에 대해 곽정은은 악플러의 메시지를 그대로 캡처해 올리면서 굽히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누리꾼들은 솔직하고 당당한 그의 모습에 응원을 보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