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딸 영상 올리는 최고기·유깻잎에 정형돈이 날린 뼈 때리는 한마디

최고기, 유깻잎 이혼 부부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찾아와 고민 전해

지난 1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지난해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를 통해 얼굴을 알린 유튜버 최고기, 유깻잎 이혼 부부가 등장했다.

두 사람은 “이혼한 부부의 연애가 딸에게 문제가 될까요?”라는 고민을 들고 오은영 박사를 찾아왔다.

올해로 이혼 2년 차인 최고기와 유깻잎은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드문 친밀한 관계의 이혼 부부이다.

이날 최고기는 딸 솔잎이와의 일상을 공개하는 것에 대해 솔직하게 “솔잎이와 추억을 영상을 통해 남기는 것도 있지만, 수입 때문인 부분도 있다. 유튜브 수입이 생계 수단이 된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예전에 게임 채널을 운영했는데 구독자가 70만 명 정도였다. 저작권 문제로 채널이 삭제가 됐는데 이전보다 성장 속도도 느려서 수입이 없더라. 구독자를 늘리기 위해 다양한 콘텐츠를 해야 했다. 가족과 추억도 늘고 수입도 늘어서 행복한 나날이 만들어지고 있다”며 유깻잎과 솔잎이를 자신의 콘텐츠에 비추는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이 의견은 두 갈래로 나뉘었다. 딸을 TV에 공개한 이윤지는 최고기의 말에 동감하며 “아이의 귀여운 어린 시절이 영상 클립으로 지금도 남아있어 가끔 보면 행복하다”라고 전했지만, 정형돈은 반대되는 입장을 말했다.

쌍둥이 두 딸의 아빠인 정형돈은 “저는 애들을 공개하지 않았다. 대중에 노출시킨다는 건 애가 선택해야 하는 입장이다. 부모의 SNS에 올리기 위해, 우리가 행복한 가정이란 걸 보여주기 위해 아이가 이용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자신만의 소신을 공개했다.

이를 듣던 오은영 박사 또한 두 사람에게 “딸과 솔직한 이야기를 나눠야 한다. 아이들이 봤을 때 부모의 삶과 자기와의 관계에서 진정성이 없다고 느낄 수도 있다. 나중에 커서 ‘이용당했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며 조언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영상에 과하게 노출될 경우 ‘트루먼 쇼 증후군‘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트루먼 쇼 증후군’은 실제 삶과 괴리감을 느끼고 삶을 둘러싼 모든 것을 거짓으로 믿는 질환이다.

마지막으로 오은영 박사는 “솔잎이에게 현재의 상황을 설명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솔잎이한테 필요한 건 구독자가 보는 게 아니라 솔잎이와 엄마, 아빠가 같이 보는 것이다. 가족의 역사를 함께 나눠야 한다. 두 분은 솔잎이에게 소나무가 돼야 한다”며 덧붙였다.

한편 유튜버 출신인 유깻잎과 최고기는 결혼 5년 만에 이혼을 선택했다. 이런 두 사람은 이혼 후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자신들의 이혼 스토리를 공개하고 있다.

일괄 출처: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4
좋아요
2
감동이예요
3
화나요
16
슬퍼요
2

1

  1. 고기를 깻잎에 싸서 먹는다는 것인가요?이혼이 뭐 계급장인 것처럼 말하고 다니는 거 아닙니다.이혼을 자랑삼아 돈 벌어요?방송국이 더 웃긴다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