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와 데이트할 때도 ‘트레이닝복’만 입는다는 배우의 패션스타일

트레이닝복 즐겨 입는 손호준
여자친구와 데이트할 때도 입어
잘 버리지 못하는 습관 때문

tvN, KBS
SBS

배우 손호준의 발언이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배우 손호준은 “옷에 돈 쓰는 걸 싫어해서 10년 된 트레이닝복을 입는다고 하더라”라는 질문을 받았다.

손호준은 이에 “옷에 돈 쓰는 걸 싫어하는 게 아니고 잘 못 버리고 잘 못 산다. 트레이닝복은 운동할 때 입는 건데 운동하면 옷이 지저분해지니까 새 옷을 굳이 살 필요를 못 느껴서 자꾸 ‘1년만 더 입자’ 하다가 계속 입게 된다”라고 답했다.

SBS

또한 “여자친구를 만날 때도 트레이닝복만 입는 거 아니냐”라는 질문에 “처음 만날 때는 아닌데 좀 편해지면 트레이닝복을 입는다”라고 밝혀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손호준은 “외출용도 있고 운동용도 있고 그렇다. 그것 때문에 헤어진 적은 아직까지는 없다”라며 남다른 트레이닝복 사랑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손호준은 “평소에는 편하게 다니지 않냐. 씻지도 않으면 사진 요청이 곤란할 때도 있는데 어떤 분은 절 보시더니 먼저 ‘나중에 상태 괜찮을 때 사진 한 번 찍어달라’고 해서 오기가 생겨 그냥 찍어드린 적도 있다”라고 밝혀 주위를 폭소케 했다.

JTBC

손호준의 ‘트레이닝복’ 사랑은 과거 인터뷰에서도 꾸준히 드러난 바 있다.

손호준은 과거 인터뷰에서 “평소에는 트레이닝복처럼 편한 옷만 즐겨 입는다. 청바지도 스판 소재가 들어간 것이 좋다. 편한 게 최고다”라고 취향을 밝혔다.

KBS

또 다른 인터뷰에서도 “슈트나 그런 것들을 입으면 되게 불편하다. 옷도 움직이기가 불편한데 저와 안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평상시 트레이닝복을 잘 입고 다녀서 그게 제일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예를 들면 ‘삼시세끼’ 때 입는 옷들, 트레이닝복이 잘 어울린다”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손호준은 ‘삼시세끼’ 같은 관찰 예능 프로그램에서 줄곧 트레이닝복을 입으며 본인의 말을 입증한 바 있다.

인스타그램

한편 손호준은 곧 개봉을 앞둔 영화 ‘스텔라’에서 피도 눈물도 없지만 정은 많아 인생이 꼬인 차량 담보 업계 에이스 ‘영배’ 역할을 맡아 열연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