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억짜리 신혼집 살면서 ‘라볶이·간장게장’ 먹방 선보인 레깅스 여신

81억 신혼집 거주 클라라
라볶이·간장게장 먹방 눈길

인스타그램
SNS

’81억’ 신혼집에서 소소한 ‘먹방’을 선보인 클라라가 화제다.

지난 4일 클라라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영상을 게재해 화장기 없는 민낯, 자연스러운 의상을 입은 채 집에서 만든 듯한 라볶이 ‘먹방’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꾸밈없는 모습에도 여전한 미모를 자랑하는 클라라의 모습에 팬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냈다.

인스타그램

뿐만 아니라 클라라는 지난 2일에도 명품 의상을 입은 채 간장게장 집을 방문한 사진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클라라는 “부모님과 간장게장을 드디어! 간장게장 너무너무 맛있다!”라는 글과 함께 당일 입은 의상, 먹방 사진, 간장게장 사진 등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어마어마한 규모, 대단한 금액의 신혼집에 거주하면서도 친근한 입맛을 드러낸 클라라에 대해 누리꾼들은 “저런 몸매 유지하면서도 음식을 가리지 않는다니…”, “그 아파트 살면 다른 음식 먹을 줄 알았다”, “여전히 친근해서 보기 좋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인스타그램

SNS를 통해 자주 근황을 전하는 클라라는 매매가 81억 원의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레지던스에 신혼집을 마련해 사진을 올릴 때마다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클라라는 집 내부에서 밖 풍경이 보이는 창가에 앉아 사진을 찍는 것을 ‘시그니처’처럼 활용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최근에도 “cherryblossom. spring”이라는 글과 함께 벚꽃이 가득 핀 석촌호수의 풍경과 거주 중인 아파트 모습을 찍은 사진을 게재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클라라는 지난 2019년 2살 연상의 재미교포 사업가 사무엘황과 1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 소식을 알려 화제를 모았던 바 있다.

당시 미국에서 가족들과 비공개로 결혼식을 치뤄 대중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갑작스러운 결혼 발표였지만 클라라의 결혼에 대한 가치관 때문에 팬들은 축하와 응원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과거 인터뷰에서 클라라는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 게 목표다. 사람을 신중하게 사귀는 편이라 연애는 시작하는 것조차 어렵다. 이해심 많고 긍정적인 사람, 성격이 잘 맞는 사람이 좋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코리아나 멤버 이승규 딸로 얼굴을 알린 클라라는 드라마, 영화, 예능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약, 완벽한 몸매를 이용한 ‘레깅스 시구’로 인기를 끌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