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에서 안 보이더니…유튜브 시작하고 매달 2500만원 벌고 있습니다

유튜브 숏박스, 구독자 130만 돌파
김원훈, 조진세, 엄지윤 인기
수입도 무려 50배 치솟아

유튜브
유튜브

유튜브 채널 ‘숏박스’로 인기를 끌고 있는 김원훈, 조진세, 엄지윤이 화제다.

김원훈, 조진세, 엄지윤은 유튜브 채널 ‘숏박스’ 개설 6개월 만에 130만 명이 넘는 구독자수를 기록하며 매 영상마다 어마어마한 화제를 낳고 있다.

이들은 지난 5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서 달라진 인기, 수입, 변화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채널S

이날 MC 박정수, 김영옥 등은 “한 달에 얼마 버냐”라며 달라진 수입에 대해 물었다.

김원훈은 “진짜 안 됐을 때는 한 달에 50만 원씩 가져갔다. 그렇게 1년 정도 지내다가 지금은 다행히 처음 정산을 했다”라고 밝혔다.

김원훈, 조진세는 “우리가 원래 50만 원씩 벌었다고 하면 지금은 4~5배 정도다”라면서도 “근데 그 돈을 나눈다”라며 겸손한 면모를 드러냈다.

MC들은 수입을 계산해본 뒤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자기들한테 진짜 신세계겠다”라고 전했다.

채널S

김원훈은 “정산 받고 나서 이렇게 큰 금액이 수중에 있던 적이 한 번도 없어가지고”라고, 조진세도 “통장에 그런 돈이 있었던 적이 한 번도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급격하게 달라진 수입의 변화에 기쁨을 드러낸 그들은 유튜브 성공 후 ‘가장 많이 달라진 점’으로 음식을 꼽기도 했다.

SBS

6일,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한 세 사람은 “개그콘서트할 때보단 확실히(살림살이가 나아졌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원훈은 “가장 달라진 건 식당 메뉴판을 가격 안 보고 먹고 싶은 걸 시킨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들은 “자장면 시킬 때도 원래는 자장면만 시켰는데 탕수육까지 시킬 수 있다”, “생일 때 참치캔에서 참치회까지 시킬 수 있다”, “배고픔이 있어서 음식이 가장 많이 바뀌었다” 등 구체적인 이유와 사례를 전했다.

인스타그램

‘개그콘서트’ 폐지 이후 무명시절이 더 길어질 수밖에 없었던 김원훈, 조진세, 엄지윤은 ‘유튜브’라는 새로운 공간에서 그 가능성을 인정받아 더 큰 팬층을 거느리게 됐다.

한편 김원훈, 조진세, 엄지윤은 KBS 공채 개그맨 선후배 사이로 ‘개그콘서트’에 함께 출연했으나, 지난 2020년 ‘개그콘서트’ 폐지 이후 유튜브로 전향했다.

처음에는 부진했지만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소재들을 다루기 시작하면서 파격적인 인기를 얻기 시작했고 장기 연애를 다룬 영상은 현재 2개월 만에 조회 수 760만 뷰를 돌파한 상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