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도 못할 수준…중국에서 페이커 데려가기 위해 제시했다는 금액 수준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게이머 페이커
지난해 FA로 해외팀 오퍼 받아
중국에서 제시한 금액은 200억 이상
국내팀에 70억으로 잔류 선언

T1

프로게임단 T1의 CEO가 페이커를 영입하기 위해 중국 구단에서 제시한 오퍼 금액을 공개했다.

지난 7일 전 프로게이머 더블리프트의 방송에 출연한 T1 CEO 조마쉬는 구단과 관련된 여러 가지 이야기를 전했다.

유퀴즈온더블락

이 중에는 페이커와 관련된 이야기도 있었는데, 조마쉬는 “페이커가 이미 투자를 통해서 큰 부를 이뤘다”라며 “돈이 아니라 경쟁력 있는 팀을 중요시 여긴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그게 FA 때 중국에서 2000만 달러(한화 약 244억 원)를 제시했어도 넘어가지 않은 이유”라고 밝혔다.

실제로 조마쉬는 과거 한 인터뷰에서 “페이커가 다른 지역들에게서 오퍼를 많이 받았다”라며 “엄청난 규모의 금액이었다. 제가 제시할 수 있는 금액보다도 훨씬 컸다”라고 전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 프로게임단 업계에서는 페이커가 T1과 재계약하지 않을 것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는지만, 결국 T1과 재계약을 맺었다.

페이커의 재계약에 대해 중국의 한 매체에서는 “2022년부터 페이커는 T1으로부터 옵션 포함 약 71억 원을 받는다”라며 “계약기간은 1+1년이지만 2023시즌 연봉 협상은 상황을 반영하여 다시 하게 된다”라고 전했다.

조선일보

70억 원 수준의 재계약이 이뤄지면서 페이커를 향한 외국팀의 오퍼가 해당 금액에 미치지 못할 거라는 이야기가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T1 CEO가 구체적인 금액을 밝히면서 페이커의 몸값이 현재 어느 수준에 달하는지 구체적으로 체감할 수 있게 됐다.

놀라운 점은 T1이 페이커와 재계약 이후 BMW, 나이키 등 해외 기업들의 스폰 요청이 물밀듯 쏟아졌고 현재 페이커와의 계약 비용은 스폰 금액으로 모두 메꾼 상황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을 접한 누리꾼들은 “대단하다 나라면 뒤도 안돌아보고 갔을듯” “북미에서도 100억 넘게 제시했다던데” “1년 240억이라니 말이 되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페이커는 리그 오브 레전드라는 게임을 초월한 E스포츠 최고 스타로 대접받고 있는데, 리그오브레전드 글로벌 파트너인 ‘레드불’은 페이커를 두고 “리그오브레전드를 몰라도 아는 프로게이머, 역대 1위가 누구냐는 질문에 아무런 고민 없이 답할 수 있는 선수”라고 극찬한 바 있다.

특히 올 시즌 LCK 스프링 시즌에는 신인 선수들을 데리고 전무후무한 전승 우승이라는 기록을 일궈내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