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으로 사망한 아들 대신해 명절마다 찾아왔다는 가수의 정체

푸른나무재단 김종기 이사장
아들 사망 후 학교폭력예방 힘써
가수 성시경과의 특별한 인연

푸른나무청예단

중앙일보, tvn

학교폭력 근절에 힘쓰는 푸른나무재단의 설립자 김종기 이사장이 유퀴즈에 출연한 가운데, 한 연예인과의 뜻밖의 인연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김종기 이사장은 지난 4월 6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 출연했다.

푸른나무청예단

김종기 이사장은 우선 20년 넘는 기간 동안 직장 생활을 하면서 삼성전자 임원직까지 올랐다가 돌연 퇴사하게 된 이유로 ‘아들의 죽음’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으로부터 27년 전인 1995년 사랑하는 아들이 16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전했다. 김 이사장의 아들 대현 군은 전학을 가 친구가 없는 상태에서 상급생 다섯 명에게 지속적인 폭행과 시달림을 당했고 끝내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푸른나무청예단

특히 더욱 마음이 아픈 것은 학교폭력에 시달리던 김종기 이사장의 아들이 첫 번째 자살 시도에서 실패한 뒤 다시 한번 재투신해 사망했다는 사실이다. 김 이사장은 “아들은 스스로 삶을 마감했다. 처음엔 차 위에 떨어져서 살았는데 다시 아파트에 걸어 올라갔더라. 16살 아들이 죽었을 때 부모의 심정은 이루 형언할 수가 없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그런데 아들의 죽음으로 분노에 가득 찼던 그는 가해 학생들을 직접 만나 충격을 받게 되었다. 김 이사장이 가해자들에게 폭행 이유를 물었더니 오히려 벌벌 떠는 것이었다. 이에 그는 처음에는 복수를 하려 했지만 그것만이 능사가 아니라는 생각에 아들 대현 군과 같은 케이스가 또 발생하지 않도록 방향을 틀었다.

이후 대기업에서 임원으로 근무하던 김종기 이사장은 회사를 나와 푸른나무재단이라는 NGO 단체를 설립했다. 그는 직원들과 함께 학교폭력 예방과 비폭력 문화 확산에 힘써왔고, 연간 6만 명 이상의 아이들에게 학교폭력 관련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김종기 이사장은 아들의 이름을 따 ‘대현장학회’를 만들었고 장학금도 나눠주고 있다.

tvn

한편 김종기 이사장은 특별한 인연이 있는 연예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가수 성시경 씨가 아드님하고 친하셨다던데”라고 물었고 김 이사장은 “엄청 친했다. 같이 반포에 살아 우리 집에 수없이 와서 같이 시험공부도 했다”라고 대답했다.

김종기 이사장은 이어 아들의 사망 후 “(성시경이) 명절 때도 모자를 푹 쓰고 와서 절하고 소주 한잔하시죠라며 찾아온다”라며 “시경이는 우리 홍보대사로 활동하기도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3

1 thought on “‘학교폭력’으로 사망한 아들 대신해 명절마다 찾아왔다는 가수의 정체”

  1. 피해자 죽고나서 벌벌 떨거면서 왜 그랬니?? 지금은 가해자들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고 잘살고 있겠지… 그런거보면 죽은 사람만 불쌍 하지… 그래도 아버님이 잘살아주셔서 너므 다행이네요

    응답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