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가 막 다뤄서 서러웠다”던 여배우, 4년 만에 재회하게 된 이유는

배우 이세영, 이승기와 재회
‘화유기’ 이후 4년 만에 만남
당시 이승기 때문에 힘들었다 웃으며 하소연

뉴스1, tvN 화유기
MBC 옷소매 붉은 끝동

시청률 17.4%라는 어마어마한 숫자로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은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성덕임 역으로 활약한 배우 이세영이 그 인기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오는 8월 29일 첫 방송 예정인 KBS2 새 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에서는 이승기와 이세영이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두 사람은 과거 tvN 드라마 ‘화유기‘에서 한 차례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후크엔터테인먼트, 빅이슈코리아

‘법대로 사랑하라’는 괴물 천재라고 불렸던 전직 검사 출신 건물주 김정호와 4차원 변호사 김유리가 법률사무소 겸 ‘로(Law)’라는 이름의 카페를 둘러싸고 벌이는 ‘심쿵 최고형 법치 로맨스’이다.

극중 이세영은 뛰어난 외모를 자랑하지만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불같은 성격의 4차원 변호사이자, 세입자인 김유리 역으로 변신한다.

tvN 메모리스트

이세영은 그동안 장르 불문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 뛰어난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사랑스러운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에서 그녀가 그려낼 김유리 캐릭터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한편, 이세영은 4년 전 ‘화유기’ 종영 인터뷰 때, 장난기 많은 이승기와 연기하는 내내 밀쳐지는 장면을 많이 촬영해 은근히 서운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tvN 화유기

“승기 오빠가 (촬영할 때) 저 밀고, 멱살 잡고 그런 식으로 막 다뤄서 서럽긴 했는데 그래도 신선하고 재밌었던 거 같아요”라는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같은 작품에 출연해 연기를 하긴 했으나, 당시에 두 사람은 주연배우로 만난 것이 아니었다. 그렇기에 ‘법대로 사랑하라’에서 주연으로 호흡을 맞출 이세영과 이승기의 케미에 더욱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3
좋아요
24
감동이예요
1
화나요
6
슬퍼요
2

1 thought on ““이승기가 막 다뤄서 서러웠다”던 여배우, 4년 만에 재회하게 된 이유는”

  1. 승기님 드라마에서 만났으면 했는데, 너무 기대되네여~~~ 두 분 힘차게 응원하겠습니다👏👏👏
    왠지 대박 날것같아여~본방사수~홧팅 입니다

    응답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