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번째 약혼’ 소식 전한 여가수가 뽐낸 하트 모양 다이아몬드 반지의 가격

에이브릴 라빈, SNS 통해 약혼 발표
하트 모양 다이아몬드 반지 눈길

출처 : people

세계적인 팝스타 에이브릴 라빈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약혼 소식을 전했다. 그녀는 지난 3월 27일 프랑스 파리에서 가수 모드 선과 약혼했다.

그녀가 공개한 사진 속에서는 두 사람이 에펠탑을 배경으로 찍은 모습이 담겨있다. 모드 선이 에이브를 라빈에게 무릎을 꿇은 채 프러포즈하는 사진도 볼 수 있었다.

에이브릴 라빈은 올해 37세이며 약혼자 모드 선은 2살 어린 35세이다.

출처 : 인스타그램

에이브릴 라빈이 올린 사진 중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하트 모양의 다이아몬드 반지이다. 이 반지는 14캐럿의 다이아몬드로 이루어졌으며 맞춤 디자인 반지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해당 반지에는 두 사람의 이름이 새겨졌으며 가격은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 원)를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_

이날 에이브릴 라빈은 반지에 관련된 두 사람의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출처 : 인스타그램

그녀는 “이 반지에는 그가 나에게 처음으로 한 말인 ‘Hi Icon’이 새겨져 있다. 안쪽에는 ‘Mod + Avril’이라고 써있다”며 “그는 처음부터 내가 하트 모양의 다이아몬드를 원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이 처음 만났던 날 하트 모양 반지를 끼고 있었고 그 이후로 매일 그 반지를 끼고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래서 약혼반지로 하트 모양이 가장 적합했다고 전했다.

출처 : billboard

에이브릴 라빈과 모드 선은 지난해 2월 열애설이 돌았다. 이후 두 사람은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에서 커플로 레드 카펫을 밟았다.

그녀는 모드 선의 싱글 ‘Flames’에 참여했으며 최근 발매된 ‘Love Sux’에서 공동 작사 및 공동 프로듀싱을 진행하기도 했다.

에이브릴 라빈은 모드 선을 두고 “스튜디오에서 본 첫날부터 우리가 강한 유대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는 믿을 수 없는 실력의 예술가이자 프로듀서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시간이 지날수록 좋아졌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자연스러운 관계가 됐다”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두 사람은 최근 그래미 어워드에서 레드 카펫에 함께 등장해 키스를 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출처 : dailymail.co.uk

에이브릴 라빈은 전 세계적으로 엄청난 인기를 끈 싱어송라이터이다. 특히 2000년대를 대표하는 아이콘으로 팝 락과 팝 펑크 장르의 전성기를 주도한 인물이다.

그녀는 2002년에 데뷔해 정규앨범 4천만 장 이상, 싱글 앨범 4천만 장을 넘게 판매했다. 이는 캐나다 여가수 중 1위, 역대 세 번째로 높은 기록으로 남았다.

한편 에이브릴 라빈은 지난 2006년 Sum 41의 데릭 위블리와 결혼식을 올렸다. 하지만 3년 만에 이혼 소식을 전했지만 두 사람은 여전히 친구 같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 그녀는 10살 연상의 록밴드 니켈백의 보컬 채드 크로거와 결혼했다. 만난 지 6개월 만에 결혼식을 올렸지만 2015년 이혼했다. 채드 크로거와도 여전히 긍정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