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kg 미만 상종 안한다”던 오은영이 박소현에게 뱉은 한마디

박소현 ‘소식좌’로 불리는 식사량
오은영 “60kg 미만과 말 안 해”

채널A, mbc
박소현sns

평소 식사량이 매우 적어 ‘소식좌’로 유명한 박소현을 향해 오은영 박사가 보인 반응이 온라인상에서 화제 되고 있다.

지난 4월 8일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방송인 박소현이 찾아 이야기를 나눴다.

채널A

이날 출연자 중 박소현과 친분이 있는 박나래는 “평생 박소현 언니를 이해할 수 없는 한 가지가 있다”라며 운을 뗐다. 그러더니 박나래는 “입이 너무 짧다. 소식의 개념이 일반인과 완전히 다르다”라고 덧붙였다.

방송에는 이어 박소현의 식사량을 짐작게 할 수 있는 영상이 나왔다. 박소현은 영상에서 도넛과 과자를 작게 한입 겨우 베어 물고서는 “배부르다”라고 말했고, 박나래는 “박소현 언니는 저 과자 한 개를 일주일 동안 먹는다”라고 폭로했다. 영상을 본 오은영은 “저거는 갉아먹은 수준이 아닌가?”라며 깜짝 놀랐다.

mbc

뿐만 아니라 박나래는 “나와 김숙은 아침부터 국밥·김밥·라면으로 삼시 세끼 든든히 먹는데 박소현 언니는 (밥 대신) 아침에는 따뜻한 바닐라 라떼, 저녁에는 아이스 바닐라 라떼로 하루를 버틴다”라고 밝혔다.

이 같은 내용을 들은 오은영 박사는 박소현에게 “그렇게 먹으면 배가 불러요?”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박소현은 머쓱해하면서 박나래가 아침부터 저녁까지 “언니 뭐 먹을 거야”라고 옆에서 들들 볶는데 그러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밥맛이 뚝 떨어진다며 농담 섞인 대답을 했다.

mbc

이처럼 식사량이 매우 적은 박소현은 올해 나이가 50대이지만, 여전히 30년 전과 동일하게 47kg의 몸무게를 유지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소현은 식사 대신 커피를 자주 마시는데 커피도 스몰 사이즈 하나를 다 못 마시는 경우가 많다고 고백했다.

한편 방송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오은영의 과거 발언에 대해 재조명했다. 오은영은 지난해 오디션 프로그램인 ‘방과후 설렘’에 일일 엄마로 참여했는데, 그때 42kg의 몸무게에도 스스로 “요즘 살이 쪄서”라는 연습생에게 “나는 60kg 미만인 사람하곤 말 안 해. 젊은 사람들은 깎아서 50kg”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