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군대가나’ 병역문제 대해 직접 입 연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한 말

방탄소년단 진 군복무 올해 말까지
BTS 대체 복무 개정안 계류중
하이브 ”기약 없는 논의 이어질까 걱정”

출처 : twitter@BTS_official
출처: instagram@bts.bighitofficial

하이브방탄소년단(BTS)의 병역 문제에 관해 입장을 밝혀 주목을 받고 있다.

현지 시각으로 지난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취재진을 만나 하이브 ‘더 시티’ 프로젝트 및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간담회가 진행되었다.

당일 하이브 CCO(커뮤니케이션 총괄)인 이진형은 방탄소년단의 병역 이슈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출처: 하이브

이진형은 “방탄소년단은 반복적으로 국가의 부름에 응하겠다는 말을 해왔고 지금도 그 생각에 변함이 없다”며 운을 뗐다.

그러다 그는 “2020년부터 병역 제도가 변하기 시작했다. 본인들 생각과는 다르게 돌아가는 게 있다 보니 회사와 소통하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그는 “최근 몇 년간 병역제도가 변하고 시점을 예측할 수 없어 아티스트가 조금 힘들어하는 것은 사실이다. 멤버들이 계획을 잡는 것이 어렵기에 이런 점 때문에 힘들어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하이브

이진형은 끝으로 방탄소년단 병역 이슈에 대해 “이번 국회에서 잘 정리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하반기에 국회가 재구성된다면 기약 없는 논의가 지속될 건데 이런 불확실성이 어려움을 주는 것은 사실이다. 조속히 결론을 내줬으면 좋겠다”며 입장을 정리했다.

국회는 지난해 11월 국위 선양에 기여한 대중문화예술인을 예술체육요원으로서 병역을 대체할 수 있도록 하는 병역법 개정안을 고려한 바 있다.

그러나 강력하게 대립되는 의견 충돌로 인해 해당 개정안 통과는 잠정적으로 보류된 상황이다.

출처: instagram@jin

BTS 멤버들은 만 30세까지 입영을 연기할 수 있으나 1992년생 멤버 은 올해 말까지 입대해야 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방탄소년단 진은 멤버 중 가장 연장자로 병역 특례에서 제외된다면 멤버들 중 가장 먼저 군 복무에 임하게 된다.

진은 이러한 상황에 대해 “병역 문제는 회사와 많이 이야기를 나눴다. 최대한 회사 측에 일임하는 것으로 이야기했다. 회사의 이야기가 곧 나의 이야기라고 생각한다”라며 병역 이슈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정립했다.

출처: 하이브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0월에 시작된 새 투어 시리즈인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는 온라인 스트리밍과 로스앤젤레스, 서울에서 펼쳐진 대면 콘서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공연을 추구해왔다.

4회 공연 모두 인근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대형 스크린을 통해 생중계로 공연을 시청할 수 있으며 4월 16일자 마지막 공연은 라이브 스트리밍이 될 예정이다.

이번 라스베이거스 투어는 공연과 도시를 연결해 도시 전체를 ‘방탄소년단의 축제’로 만드는 이른 바 ‘더 시티(THE CITY)’ 프로젝트라는 시도를 새롭게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slide-anything id="67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