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스커트 입고 백화점 방문한 여배우, 각선미에 모두가 감탄 연발했다

SNS에 공개된 배우 한효주 근황
남다른 비율 자랑해 시선 집중

출처: instagram@hanhyojoo222
출처: instagram@hanhyojoo222

지난 13일, 배우 한효주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백화점에서 지인과 함께 테니스 치마를 맞춰 입고 찍은 거울 셀카와, 신중하게 옷을 고르는 듯한 그녀의 옆모습이 담겨 있었다.

출처: instagram@hanhyojoo222

모자와 마스크까지 착용해 얼굴이 드러나지는 않았지만, 실루엣 만으로도 연예인 아우라가 뿜어져 나왔다.

172cm의 큰 키를 소유하고 있는 만큼, 스니커즈를 착용했는데도 길게 쭉 뻗은 그녀의 기럭지가 특히 눈길을 끌었다. 거기에 소멸할듯한 얼굴까지 더해져, 모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남다른 비율을 자랑했다.

해당 사진을 본 팬들은 “대학생이라 해도 믿겠어요”, “너무 청순하고 예쁘십니다”, “키 정말 크다. 다리 길이가 2m 같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출처: MBC ‘논스톱5’

한편, 한효주는 2005년 MBC ‘논스톱5’에 특별 출연하며 데뷔한 17년 차 배우다. 그래서인지 그녀의 SNS을 보면 나이에 비해 화려한 인맥을 지닌 것을 발견할 수가 있다.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 ‘뷰티 인사이드’, 드라마 ‘찬란한 유산’, ‘동이’ 등 나름 널리 알려진 굵직한 작품들에 참여하며 좋은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그녀는, ‘멜로’ 하면 떠오르는 여배우 중 한 명으로 등극하기도 했다.

출처: 서울경제

지난해 인터뷰에서 한효주는 “20대는 멜로였고 30대는 액션이 주였다”며, 이어 “이제는 사회적인 메시지가 묻어 있는 작품이나 전문적인 직업을 가진 인물을 연기해보고 싶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런 그녀의 차기작은 OTT플랫폼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이다.

무빙은 “초능력을 숨긴 채 현재를 살아가는 아이들과, 과거의 아픈 비밀을 숨긴 채 살아온 부모들이 위험에 함께 맞서는 초능력 액션 히어로물”로,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해당 작품에서 한효주는 초인적인 오감을 지닌 인물 ‘이미현’을 연기할 예정이며 류승룡, 조인성, 차태현 등 명품 배우들과 함께 호흡을 맞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6
감동이예요
2
화나요
12
슬퍼요
0

1

  1. 이뻐여^^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