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노인과 스폰서 루머 터진 18년차 여배우, 이런 입장 밝혔다

야구선수 이용규의 아내, 유하나
스폰서 루머 관련 강경 대응 예고

출처: instagram@hahana111
출처: instagram@hahana111

최근 유튜브를 비롯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에서 배우 유하나가 80대 노인과 스폰서 관계였다는 폭로가 전해지며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에 관련해 15일 유하나는 직접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루머 관련 입장을 전했다.

“사실이라서 가만히 있었던 게 아니라 말 같지도 않은 얘기에 반응해주는 걸 재미있어할 것 같아 가만히 있었다”라며 포문을 열었다.

출처: instagram@hahana111

먼저 그녀는 “나보다 더 유명하신 분들도 ‘몰라서 가만히 있겠느냐’ 싶어, 덜 유명한 내가 괜히 오버하지 말아야지 싶었다. 그런데 우리 아이도 핸드폰을 하고 엄마도 아빠도, 시댁 식구들까지도 나를 걱정하느라 너무 마음 쓰는 걸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라며 글을 쓰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결혼 전에 스폰서가 있었다는 루머에 대해서는 “아주 예전 TV방송을 내 얘기인냥 그럴싸하게 짜깁기 해놨다”며, “면허증도 없었던 내가 외제차까지 몰고 다녔고, 돈을 보고 남편(이용규)에게 접근했다는, 내 지인들이라면 사실이 아닌 걸 알 이야기들이었다”라고 분노를 표했다.

출처: 뉴데일리

유하나는 과거 매일 친구들과 놀거나 오디션 보러 다니면서 드라마 촬영하기 바빴고, 현재는 두 아이 엄마로 최선을 다해 살고 있는 주부라며, “명품을 휘감게 해주고 외제차를 타게 해주고 드라마에 꽂아줬다는 입에 담기도 거북한 스폰서 같은 거 있어본 적 없다”라는 말과 함께 억울한 감정을 내비쳤다.

“하필 지어내도 왜 80대 노인인지. 나는 우리 할아버지와도 밖에서 단둘이 만난 기억이 없다”며, 이어 “사실이 아닌 이야기에 대해 이젠 가족 모두 나서서 강경 대응하려 한다”라고 힘주어 경고의 말을 전한 채 글을 끝맺었다.

출처: 뉴스엔

한편 유하나는 2004년 영화 ‘나두야 간다’로 데뷔했으며, 아시아나 항공의 모델로 활동하며 얼굴을 알린 바 있다.

2009년 KBS2 주말 연속극 ‘솔약국집 아들들’에서 오은지 역을 맡으며 본격적으로 인지도를 쌓았지만, 그녀가 확실하게 알려진 계기는 야구선수 이용규와의 결혼이었다.

우연히 한 모임에서 만나 친분을 키운 뒤 연인 관계로 발전하게 된 두 사람은, 3개월 만에 결혼 소식을 전해 많은 이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결혼 이후 유하나는 연기 활동을 중단한 채 내조 생활에 전념했으며, 슬하에 두 아들을 두게 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예요
2
화나요
0
슬퍼요
1

1

  1. 풉~~ㅋㅋㅋ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