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에 푹 빠진 김준호…무릎까지 꿇은 이유 밝혀졌다

김준호♥김지민 커플
SBS 미운우리새끼 통해
열애설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SBS ‘미운우리새끼’

김준호연인 김지민을 공개하는 장면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최근 공개 열애를 시작한 김준호가 탁재훈, 이상민, 김종국 앞에서 여자친구 김지민의 존재를 밝히는 장면이 공개됐다.

이날 김준호는 “오늘 드릴 말씀이 있다. 여자친구가 생겼다”라고 고백했지만 ,”만우절은 어제다”, “상상 연애 아니냐” 등 비난이 쏟아졌다.

SBS ‘미운우리새끼’

김준호는 이에 “방송에서 전화하기는 어색하다. 다들 알고 있는 사람이다”라며 “최근 내가 정식으로 사귀자고 했다. 지난 1~2년 동안은 썸도 아니고 내가 일방적으로 좋아했다”라고 여자친구가 ‘김지민’임을 밝혔다.

김준호의 고백에 “안검하수도 지민이 때문에 한 거냐”, “지민이가 너를 왜 좋아하는 거냐” 등 질문이 쏟아졌고, 김준호는 “뱃살도 빼고 좀 젊어져야겠더라”, “인생을 끝까지 함께 할 코드가 맞다” 등 답변을 남겼다.

SBS ‘미운우리새끼’

김준호의 말을 믿지 못하면서도 김지민에 대해 칭찬하던 이상민, 김종국 등은 전화해보라고 부추겼고, ‘좋아하고 사랑한다’는 뜻의 ‘조랑이’ 애칭을 공개한 김준호는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지만 이 역시 인형 탈을 쓰고 있어 신뢰를 얻지 못했다.

이후 박나래에게 확인받기 위해 전화를 걸었고, 장난으로 대처하던 박나래는 “준호 선배가 지민 언니 앞에서 무릎 꿇는 걸 봤다. 그의 진실된 눈물을 봤다”라고 밝혔다.

김지민 SNS

“구걸 아니냐”, “무릎 꿇고 울었냐” 등 놀림 속에서도 김준호는 “술 마시고 ‘사랑한다. 사귀자’ 했는데 ‘응’ 이라더라. 갑자기 눈물이 났다”라고 밝혔다.

이어 “반 무릎 꿇고 고마워서 울었다. 거기서 딱 내 머리를 안아줬다. 엄마 품에 있던 느낌이었다”라며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또한 김준호는 “지민이가 예전에는 날 선배로서 좋아했는데 지금은 남자로서 좋아한다. 불같은 사랑이다. 나는 불같은 사랑을 하고 있다”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김지민, 김준호 인스타그램

결국 전화 연결이 된 김지민은 “둘 다 외로웠나보다. 왜 안 믿냐. 축하해달라. 내가 구제해줬다”라고 답했고, 김준호는 “조랑아 이따 연락할게”라며 달달함을 뽐냈다.

공식적으로 열애를 밝히기 전 촬영된 이 영상은 멤버들의 리얼한 반응과 김준호의 수줍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김준호, 김지민은 지난 3일 “두 사람이 최근 교제를 시작했다. 김준호가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김지민의 위로가 큰 힘이 됐고, 선후배 사이에서 최근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