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이 아무리 벌어도 못 따라간다’는 이상화의 실제 재산 수준

강남♥이상화 부부
강남이 직접 밝힌 이상화 수입

이상화 인스타그램, SBS ‘동상이몽’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강남아내 이상화 수입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18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DJ 박명수가 강남이 과거 언급했던 말을 빌려 다시 질문을 전했다.

박명수는 “강남이 2년 전 ‘나보다 훨씬 잘 버는 아내를 모시고 산다’라고 신혼 생활을 자랑했었다. 이제 수입이 좀 역전됐냐”라고 질문했다.

강남 인스타그램

이에 강남은 “제가 열심히 해도 못 따라간다. 아내가 제 수입보다 0이 하나 더 있다. 기분은 좋다. 마음이 편하다”라고 솔직한 답변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상화의 도움 없이 유튜브 채널을 시작한 강남은 “초반에는 잘 안될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잘 돼서 행복한 상황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혼자 힘으로 하려고 했는데 와이프가 올림픽 때문에 중국에 가서, 친구 부르고 맛있는 것 먹고 편안하게 촬영하자고 했는데 그게 잘 됐다. 5개월 만에 구독자가 24만 명이 됐다”라고 밝혔다.

강남 유튜브

최근 강남은 아내 이상화가 올림픽 당시 해설을 위해 중국으로 떠난 틈을 타 일탈을 빙자한 유튜브 영상을 게재했고, 이 영상이 화제 돼 인기를 끈 바 있다.

강남이 아내 이상화의 수입, 영향력 등에 대해 언급하자 과거 공개된 이상화 수입, 연금 수준이 다시 이목을 모으고 있다.

출처 : 연합뉴스

어린 시절부터 수많은 대회에서 메달을 따냈던 이상화는 지난 2013년 세계 신기록 달성 당시 격려금 6500만 원, 대한 빙상연맹으로부터 2000만 원, 문화체육관광부에서 6000만 원, 대한 빙상경기연맹에서 3000만 원, 금메달 획득에 따른 포상금과 격려금만 2억 원을 넘게 받았다.

또한 2014년 ‘소치 동계 올림픽’ 당시 포상금과 격려금으로 1억 2750만 원을 받았고, 이 외에도 격려금을 따로 받은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또한 톱클래스 선수들에게만 후원하는 나이키 후원 계약은 물론 기아 자동차, 삼성전자, 다우니, KB금융그룹 등 다수의 브랜드와 전속계약을 체결해 광고계 블루칩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당시 이상화 1년 전속 계약 기준이 2~3억 원 수준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본부이엔티

하지만 ‘소치 동계 올림픽’으로 신기록, 2연패를 동시 달성하자 몸값이 배 이상으로 뛰어 광고료가 5억 이상이라는 보도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또한 현역 시절 활동으로 죽을 때까지 받는 연금만 월 100만 원이므로 그녀의 재산 수준을 가늠키 힘들 정도다.

한편 남다른 수입은 물론 카리스마까지 넘치는 아내 이상화를 무서워하면서도 “이게 행복한 결혼 생활의 과정이다”라는 강남의 모습에 팬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이상화, 강남은 SBS ‘정글의 법칙’에 함께 출연해 만남을 시작, 2019년 결혼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