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비아이 마약 제보자에게 했던 충격적인 협박 내용 공개됐다

비아이 마약 제보자 한서희
양현석에게 협박 받은 사실 드러나

출처 : 유튜브 ‘서희코튜브’, 뉴스1
출처: 뉴스1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양현석이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 마약 혐의 수사를 무마하기 위해 제보자에게 위협적인 협박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8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양 전 대표 공판에서 가수 연습생 출신이었던 한서희가 출석해 양현석이 자신에게 협박성 발언을 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양 전 대표가 자신에게 진술 번복을 요구하기 위해 이와 같은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출처: SBSfunE

검찰 또한 “양현석 피고인이 증인에게 ‘나는 진술조서를 다 볼 수 있는 사람이다. 너는 연예계에 있을 텐데 너 하나 죽이는 건 일도 아니다. 진술을 번복하면 사례비를 주고 변호사도 선임해 주겠다’고 말한 것이 사실인가”라고 물었을 때 한서희는 “그렇다”고 답해 충격을 주었다.

비아이의 마약 혐의 관련해 제보한 한서희는 지난 2016년 8월 YG엔터테인먼트 사무실에서 양 전 대표를 만나 약 2시간가량 면담을 진행했을 때 협박 및 회유의 말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출처: instagram@seoheehxx

한서희는 양 전대표와의 면담 과정에 대해 “여기서 이 사람 말을 듣지 않는다면 죽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너무 협박하여 무서웠고 내가 알던 사람이 아닌 것처럼 보였다”라고 당시 상황에 대해 증언했다.

이에 양 전 대표는 한서희를 만난 것을 인정하면서도 협박이나 거짓 진술을 유도하게 만든 적은 없다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양현석의 협박했던 내용에 대해 네티즌들은 “양현석 무서운 사람이었네”, “저렇게 말하면 나라도 무서울 듯” 등 양현석의 발언에 대해 질타를 가했다.

출처: SBS

협박 발언을 했던 양 전 대표는 비아이 마약 사건 무마 혐의에 관련해 법원에 출석했을 당시에도 논란을 일으켰다.

양 전 대표는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열린 3차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던 당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이동해 방역조치 위반 지적을 받았다.

참석 당일에도 사회적 거리 두기의 모든 조치 해제에서 마스크 착용만은 제외되었기에 실내외에서 착용해야 함에도 혼자 마스크 없이 차량에 내려 논란이 되었다.

출처: 트위터

양현석 전 대표는 지난 9일, 10일에도 단독 콘서트 ‘트레이스’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관람하는 모습이 포착되어 방역조치 위반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그 외에도 양현석은 2019년 성접대 의혹, 해외 원정 도박 의혹 등 각종 논란의 중심이 되어 YG엔터테인먼트 대표직을 내려놓았다.

한편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는 2016년 4월~5월 한서희를 통해 대마초와 LSD를 사들여 일부 투약한 사실이 지난해에 드러나 기소되어 지난해 9월 징역 3년과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