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이름으로 생명보험 8개나 들어둔 형수…’이 직업’ 출신이었다

박수홍 생명보험 루머 사실로 밝혀져
보험설계사 형수 철저한 설계
형수 절친이 악플러로 활동한 것도 사실

KBS2 ‘해피투게더’, 이진호 유튜브
연합뉴스

친형과 법적 다툼 중인 박수홍이 또 다른 논란으로 연일 화제다.

최근 박수홍 친형 측이 동생 명의 사망 보험을 8개 가입해 논란이 됐고, 특히 박수홍 형수가 보험설계사 경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충격을 안기고 있다.

지난 18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박수홍 형수 이 모 씨가 결혼 전 한 보험사에서 보험설계사로 있었다는 것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이진호 유튜브

이어 “박수홍 명의로 가입된 보험 8개 모두 치밀하게 설계돼 있었다. 한두 개 보험사에서 다 가입한 게 아니고 다수의 보험사에서 각각 하나씩 가입돼 있었다. 형수가 있던 보험사 보험에도 가입돼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형을 믿었던 박수홍은 바쁜 일정 탓에 보험의 정체도 제대로 알지 못한 채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박수홍의 사망 보험금은 박수홍 친형, 아내가 지분 100%를 소유한 회사로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홍 SNS

이진호는 “박수홍은 해당 보험 4개를 해지했으나 형 법인으로 가입된 보험은 해지하지 못했고, 이는 과거 보험설계사로 일했던 경험을 살린 형수의 치밀한 설계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가운데 형과 분쟁 속에서 가족 모두 친형 편에 서 혼자가 된 박수홍은 이 상황에서도 어머니를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보험 가입’ 논란뿐 아니라 박수홍이 고소한 악플러 중 형수의 절친이 있었다는 보도 역시 사실로 확인돼 세간을 경악하게 만들고 있다.

이진호 유튜브

박수홍 측은 “보험, 악플러 관련 보도 내용이 모두 사실이다. 보험금의 경우 최대 수령액 총액 6억 1000만 원이다”라며 밝혔다.

앞서 박수홍에 대해 폭로를 이어왔던 이진호는 “박수홍이 고소한 악플러들을 얼마 지나지 않아 잡혔다. 악플 내용은 ‘고양이 스토리는 거짓이다’, ‘돈 주고 유기묘를 산 거다’, ‘박수홍이 형의 상가 임대료까지 착복해놓고 형을 쓰레기로 만들었다’ 등 내용이다. 입에 담을 수 없을 정도의 내용이 많다”라고 밝힌 바 있다.

SBS 연예뉴스는 박수홍이 다홍이를 구조한 뒤 데려간 동물 병원 진료기록을 공개하며 약 2년간 진료를 지속적으로 받아왔음을 보도했다.

이진호 유튜브

이어 “악플러의 정체가 형수 절친이라는 사실이 수사를 통해 드러나 박수홍이 충격에 빠졌다”라고 전했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해 30년 동안 100억 원가량의 출연료, 계약금을 받지 못했다며 친형 부부를 상대로 116억 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시작해 현재 진행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2
슬퍼요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