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출신’ 이준석도 머리 싸매게 만든 시험의 정체

국민의힘 대표 이준석
머리 싸매고 PPAT 시험 응시

출처 : 뉴스1
출처: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시험을 치르는 모습이 공개되어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이유는 시험에 임하는 이준석이 머리를 싸매며 시험을 치르는 모습이 포착되었기 때문이었다.

이준석 대표가 임했던 시험은 ‘공직 후보자 기초 자격평가(PPAT)‘ 시험으로 지난 17일 오전 800여 명의 수험자들이 몰려든 서울 양천구 목동고등학교에서 시험을 치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출처: 국회사진기자단

공직후보자 기초 자격평가와 같은 역량평가 확대 시행은 이 대표가 당 대표 후보 시절 때부터 대표 공약으로 세웠던 것들 중 하나였다.

여기서 ‘공직 후보자 기초 자격평가(PPAT)’란 6.1 지방선거 광역 및 기초 의원 출마자 대상으로 처음 실행되는 시험을 말한다.

해당 시험은 총 60분간 30문항을 풀어야 하며 각 문제 모두 객관식 4지선다형으로 구성되어 진행되었다.

출처: 연합뉴스

이준석 대표가 시험에 응한 당일 PPAT 시험은 서울을 비롯해 전국 17곳의 고사장에서 시행되었다.

광역 및 기초의원 후보자 약 4400여 명이 시험에 응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연소 응시자는 20세, 최고령 응시자는 81세였다.

지역구 출마 광역 및 기초의원은 PPAT 점수에 비례하여 공천 평가에서 가산점을 받으며 비례대표의 경우 광역의원은 70점 이상, 기초의원은 60점 이상을 받아야 공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출처: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은 시험을 마치고 난 이후 해당 시험에 대해 “오늘 문제들을 보니 공직을 수행하는 데 매우 적절한 평가 방식이고 평가 내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처음 치러지는 시험이다 보니 난이도의 표준화라든지, 시험 과목이 적절했는지 등에 대한 여러 가지 사후 평가가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라며 덧붙였다.

시험 문제로 공직자 직무수행 기본역량(당헌 및 당규, 공직선거법), 분석 및 판단력 평가(자료 해석 및 상황판단), 현안 분석 능력(대북정책, 외교 및 안보, 안전과 사회, 청년 정책, 지방 자치) 등 3가지 영역 8개 과목 내에서 출제되었다.

출처: 뉴스1

한편 하버드 출신인 이준석이 머리를 싸맨 모습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시험이 쉽지는 않은 난이도였나 보다”, “하버드 출신도 고민하는 거 보면 변별력이 있는 시험이겠다”와 같은 시험에 대한 난이도를 추측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서울과학고등학교를 졸업해 미국 명문 하버드대 경제학, 컴퓨터과학 학사 출신으로 남다른 학위를 보인 바 있다.

과거 JTBC 예능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에 출연했던 이준석은 “중고등학교 거처 오면서 국사, 세계사 시험에서 단 한 문제도 틀려본 적이 없다”고 밝혀 뛰어난 지식수준에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