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 실패로 30억 빚졌던 28년차 배우 근황, 결국 이렇게 됐다

‘같이 삽시다’ 출연한 배우 이훈
10년 전 사업실패로 30억 원 빚져
일곱 식구 반지하 방 한 칸서 지내

KBS ‘TV는 사랑을 싣고’ / 헤럴드경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이훈이 사업 실패 후 근황을 공개했다.

이훈의 근황을 잘 몰랐던 박원숙은 사업 실패에 대해 질문했고 이훈은 “10년 전에 아주 힘들었다. 빚만 30억 원대였다”고 말했다.

이어 “반지하 집 방 하나에 일곱 명이 모여서 살았다”라고 털어놔 박원숙 등을 놀라게 했다.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그는 “나는 나만 힘든 줄 알았다”라고 말하며 힘든 시기에 술에 의존해 집에서 화만 냈었다고 후회했다.

이어 “(혼자) 이겨냈다고 생각했는데 애 엄마, 아이들이 고생을 많이 했더라”라며 가족에 미안함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이제는 터널의 끝이 보인다”라면서 밝은 모습을 보여 모두를 안심하게 했다.

듣고 있던 혜은이는 “나 역시 다 겪어온 일이니까 동병상련의 마음이 들었다. 나도 끝이 보인다”고 위로했다.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이어 이훈은 오랜 기간 자신을 지탱해 준 아내와의 애틋함을 드러냈다.

첫사랑인 아내와 8년 연애 후 결혼해 지금은 가장 편한 술친구라며 아내와 각자 소주를 한 병씩을 마시면서 아이들 이야기를 나눈다고 했다.

그러면서 “술 마신 후 각자 헤어져서 잔다”라고 해 아내와 각방을 쓴다는 사실을 의도치 않게 드러내고 말았다.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이훈은 각방을 쓰는 이유로 아이들을 꼽으며 “아이들이 엄마랑 자려고 하니까 불편해 소파에서 잤다”라고 하면서 “10년이 지나니까 아이들이 따로 자도 같이 자기가 서로 불편해지더라”라고 각방을 쓰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이훈은 1999년 지금의 아내를 만나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으며 피트니스 사업 중 무리한 확장을 하다 실패해 2012년 사업을 정리하고 2017년 개인회생 절차를 신청했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