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가 결혼한 딸보다 더 눈에 밟힌다 밝힌 정체, 누구냐면요…

0

이경규 딸 시집보낸 소감
“데려간 강아지가 눈에 밟혀”

인스타그램 @ulumma2012 / MBC ‘호적메이트’
MBC ‘호적메이트’

19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이경규·이순애 남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동생 순애 씨의 집에 간 이경규는 딸들이 과일을 사러 간다며 자리를 비우자 숨 막히게 어색한 시간을 보냈다.

특히 이경규는 순애 씨한테 “어디에 사냐”고 묻는 등 여동생에게 무관심한 모습으로 MC와 패널들의 빈축을 샀다.

MBC ‘호적메이트’

이경규는 “딸 시집가니까 어떠냐”고 물었고, 순애 씨는 “아직 실감이 안 난다. 시원섭섭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나는 아직 모르겠다. 내가 좋아했던 개(룽지)가 있었는데 그 개를 데려갔다. 자꾸 눈에 밟힌다“고 투덜대며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BC ‘호적메이트’

지난 3월 방영분에서도 이경규는 딸 예림 양의 신혼집이 있는 창원을 방문하였으나 오랜만에 만난 딸보다 강아지에게 집중해 예림 양의 질투를 샀었다.

허전하지 않냐는 사위의 질문에도 “(결혼 전에도) 있으나 마나 비슷했어”하면서도 “침대와 짐 빼고 나니 빈자리가 느껴진다”고 말해 뭉클함을 더했다.

MBC ‘호적메이트’

한편, 이경규와 순애 씨는 어린 시절 키우던 셰퍼드도 이야기했다.

순애 씨는 “셰퍼드가 없어져서 오빠가 엄청 울었던 기억이 난다”라며 이경규의 강아지 사랑이 어릴 적부터 이어진 것을 인증했다.

당시 셰퍼드 품종이 국내에 잘 없던 것도 회상하며 “아버지도 개를 좋아했나 보다”라고 부모님에 대한 기억을 떠올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