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위 조절 못하는 남자친구 발언에 여가수가 참다못해 한 말

현아&이던 유튜브 동반 출연
수위넘는 남자친구에 일침날린 현아

유튜브 ‘스튜디오 와플’, 현아 SNS
현아 sns

7년간 교제 중인 현아와 이던 커플이 함께 유튜브 방송에 출연한 가운데 남자친구의 수위 넘는 발언을 제재하는 현아의 태도가 화제 되고 있다.

지난 4월 19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의 웹 예능 ‘바퀴 달린 입’에는 현아&던 커플이 등장했다.

현아 sns

이날 방송 주제는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어디까지 가능한지에 대한 질문이었다. 먼저 현아는 재산의 80%까지 빌려줄 수 있냐는 질문에 “가능한 대신 계약서를 받겠다. 하지만 이유는 묻지 않겠다”라면서도 “근데 무조건 갚아야 한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같은 질문을 받은 이던은 “돈을 빌려주지는 못하는 대신 죽어줄 순 있다“라고 파격 발언을 했다. 던은 그 이유에 대해서 “죽으면 후회할 수가 없지 않나. 다른 거 해줬을 때 후회하면 그게 더 슬플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웹예능 ‘바퀴달린입’

이던은 그 후에도 계속해서 대화를 이어갔는데 “현아 때문에 ‘나 원래 이런 사람이었구나’하는 걸 느끼는 게 엄청 많다. 제가 눈물이 진짜 없는데 현아가 옛날 얘기해주는데 막 울었다”라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다.

하지만 이던은 바로 다음 “처음에 만났을 때 생각해 보니 저희는 다 안다. 전에 몇 명 만났고 이런 걸 그냥 다 오픈했다”라고 말했고, 화들짝 놀란 현아는 “너는 왜 이렇게 솔직해?”라며 발끈했다. 던은 “뭐 어때”라고 시크한 대응을 했지만 현아는 “아니 기사 난다 또”라며 남자친구를 자제시켰다.

현아,던 sns

뿐만 아니라 이날 현아와 던은 같이 끼고 있는 커플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현아가 네 번째 손가락에 낀 반지를 보고 이용진은 “이거 그거죠? 약혼반지? 프러포즈 반지?”라고 물었는데, 이던은 “이거 내가 만들었다. 이게 내 재산의 50% 정도다”라고 설명했다. 이용진은 그 말을 듣고 “그럼 52만 원으로 맞춘 거야? 되게 싸게 맞췄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두 사람은 ‘정신적 바람 VS 육체적 바람’에 대한 논쟁을 이어갔다. 이던이 정신적 바람이 더 힘들 것 같다고 주장하자 현아는 “너는 둘 다 안돼”라며 단호하게 말했고 이던은 “살이 더 빠질 거 같다”라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slide-anything id="67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