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을 져라…” 무한도전에서 직장인 명언 날린 일반인의 근황

‘무한도전’ 출연해 “빚을 져라…”했던 일반인
수년째 명언으로 커뮤니티 등에 유행
‘유퀴즈’ 출연해 “빚은 평생 친구” 등 명언 남겨

MBC ‘무한도전’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무한도전’ 직장 오래다니는 법 명언의 주인공 은행원 이성엽 씨가 출연했다.

‘유퀴즈’에 출연한 이성엽 씨는 “그 당시 김태호 피디님이 고개를 숙이셨다”고 말을 이어가며 “저도 뇌를 거치지 않고 생 날것(?)의 말을 막 하다 보니까 나와도 잠깐 나오겠거니 했는데 짤로 돌아다니고 있다”고 말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MBC ‘무한도전’

2017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의 코너 ‘길거리 토크쇼 잠깐만’은 유재석이 다양한 연령의 시민들을 만나 인터뷰하는 포맷으로 현재의 ‘유퀴즈’의 전신이 되는 코너였다.

유재석이 “어떻게 하면 직장에 오래 다닐 수 있냐”는 시민의 질문을 다른 시민이었던 이성엽 씨에게 질문하자 “빚을 내면 된다”라고 답해 당시에 큰 화제가 됐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은 “방송에 나왔던 얘기가 직장 다니는 분들이 공감을 많이 했다”고 말하며 그런 말을 한 이유가 있는지 물었다.

이에 이성엽 씨는 “빚이라는 게 직장인들에게는 평생 가는 동반자 느낌이다”며 “저도 영원히 함께 가는 친구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자신도 빚이 있다고 밝혔다.

이성엽씨는 무한도전 출연 당시에도 언급한 마이너스 통장을 아직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한편 무한도전 출연 당시 칭찬에 목마른 사회 초년생의 모습을 보였던 그에게 유재석은 입사 7년 차가 된 지금은 어떤 칭찬이 듣고 싶은지 물어봤다.

이성엽 씨는 “예전에는 인정받고 싶다는 생각이 강했다.”라고 말하며 “7년 차가 되니 회사에서 제 이름이 안불렸으면 좋겠다”라고 대답하며 새로운 명언을 만들었다.

이어서 퇴사를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월급이라는 금융 치료를 받으면 퇴사 욕구가 사라진다”고 말해 MC들을 폭소케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