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9억 5천만원씩 팔리던 박재범 소주 판매 중단한 이유 무엇이냐면요…

박재범이 만든 ‘원소주’
자사 홈페이지 오류로 6만 병 이상 팔려
7월부터는 GS25에서도 판매 될 예정

유튜브 더블유코리아, 뉴스1
원소주 인스타그램

힙합 스타 박재범이 만든 소주로 엄청난 관심을 받은 ‘원소주‘가 판매 중단 소식을 전했다.

지난 19일 ‘원소주’는 자사 공식 인스타그램에 “초과 판매분이 일별 생산 및 배송 가능한 물량을 초과함에 따라 최대 5월 2주차까지 배송이 지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배송이 모두 완료되는 시점까지 한시적으로 원소주 자사몰은 서비스중단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원소주 인스타그램, 뉴스1

이 같은 일이 발생한 데에는 원소주 자사몰의 운영 오류 때문으로 밝혀졌다.

이미 정해진 물량이 다 판매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사이트 내에 ‘솔드 아웃’ 문구가 뜨지 않으면서 26분 만에 총 6만 3915병이 팔렸다.

엔터미디어

이는 현금으로 약 9억 5000만 원 상당의 판매량이다.

원소주 측에서는 자신들의 불찰이라며 구매하신 모든 분들께 순차적으로 배송할 예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배송 기간은 어쩔 수 없이 늘어날 예정이다. 하루 2000병 이상 배송하는 것이 불가능 하기에 약 한 달 정도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원스피리츠

1-2분 내로 품절 사태를 일으킬 정도로 원소주의 인기가 대단한데에는 무슨 이유가 있을까.

원소주는 100% 국내산 쌀을 사용, 첨가물이 전혀 들어가지 않은 프리미엄 증류식 소주다.

희석식 소주와 달리 감압증류 방식을 통해 만들어져 깨끗한 맛이 특징이며, 장인이 직접 만든 옹기에 숙성해 한층 더 부드러운 맛이 난다고 한다.

이러한 대중의 인기에 힘입어 원소주는 오는 7월부터 GS25 편의점 한정으로 독점 판매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