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30년차 곽도원이 “연기천재 같다”라며 극찬한 배우, 이 사람입니다

9년 만에 브라운관 복귀하는 곽도원
처음으로 연기 도전하는 정동원 극찬
5월 4일 ‘구필수는 없다’ 첫 방송

KT스튜디오지니

곽도원이 9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왔다.

늘 영화 속에서만 등장하던 곽도원이 드라마로 돌아온다는 소식은 많은 이들에게 반가움을 안기고 있다.

오는 5월 방송을 앞둔 ENA 특별기획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에서 곽도원은 가족과 치킨에 진심인 40대 가장 구필수 역을 맡아 활약한다.

KT스튜디오지니

곽도원이 9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왔다.

늘 영화 속에서만 등장하던 곽도원이 드라마로 돌아온다는 소식은 많은 이들에게 반가움을 안기고 있다.

오는 5월 방송을 앞둔 ENA 특별기획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에서 곽도원은 가족과 치킨에 진심인 40대 가장 구필수 역을 맡아 활약한다.

KT스튜디오지니

곽도원은 십수 년간 쌓아온 능수능란한 연기 내공으로 시청자들에게 현실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이와 관련하여 곽도원은 배우들 사이 끈끈한 케미가 느껴지는 비하인드스토리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30년 연기 인생에 한 작품을 하면서 크는 걸 본 배우는 정동원이 유일하다. 처음에는 제 어깨에 왔는데 이젠 저와 아이컨택한다”며 뿌듯함을 전했다.

KT스튜디오지니

이어 곽도원은 “제 아들 역이라 그럴 수도 있지만 정말 연기 천재 같다. 감정 표현하는 걸 보고 있으면 대견하고 기특하다”라고 말했다.

한 가족으로 호흡을 맞췄기에 더욱 애정이 두터웠을 것. 곽도원은 트로트 가수 정동원의 연기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KT스튜디오지니

‘구필수는 없다’는 가족은 있지만 살 집은 없는 치킨가게 사장 구필수(곽도원)와 아이템은 있지만 창업할 돈은 없는 청년 사업가 정석(윤두준)이 티격태격 펼쳐나가는 생활 밀착형 휴먼 코민 드라마이다.

9년 만에 브라운관에 돌아온 곽도원, 제대 후 드라마 복귀작으로 선택한 윤두준, 트로트 가수에서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는 정동원.

대세 스타 3명이 모인 ‘구필수는 없다’는 오는 5월 4일 오후 9시 ENA 채널에서 첫 방송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slide-anything id="67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