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 남편과 불륜설에 이혼설까지 돌자 아나운서가 작정하고 한 말

황수경 아나운서 법조인 남편
최윤수 전 국정원 2차장
우병우 전 수석 대학 동기

SBS ‘동상이몽’

황수경 아나운서는 SBS ‘동상이몽2’에 출연해 남편에 대해 공개했다. 그녀는 남편을 ‘검사 출신 변호사‘라고 소개했다.

그녀의 남편인 최윤수 변호사는 검사장을 지낸 검찰 고위 간부 출신이다. 국정원 2차장으로도 이름을 올렸으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과 서울대 법대 동기로 밝혀졌다.

또한 변호사가 된 이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변호사로 알려지기도 했다.

KBS 뉴스

황수경은 지난 1999년 결혼식을 올렸다. 그녀는 남편을 두고 ‘바르고 결이 고운 사람’이라고 표현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황수경은 “남편이 원래 굉장히 다정다감한 스타일이라 결혼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결혼 후 지금까지 여전한 애정을 보이고 있지만 한때 이혼설과 불화설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뉴스1

지난 2013년 황수경이 불륜을 저질렀으며 이를 알게 된 남편이 이혼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는 루머가 떠돌았다. TV조선에서 해당 루머를 보도하며 수면 위로 드러났다.

이 사건은 법원이 구속영장까지 발부하는 상황에 이르며 큰 화제가 됐다. 당시 부부는 TV조선에 대해 정정보도 청구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 루머의 최초 유포자는 방송인 출신 기자 조정린으로 드러났다. TV조선 측은 정정보도를 내보냈고 황수경 부부는 고소를 취하했다.

열린음악회

황수경은 이 사건 이후 인터뷰를 통해 “가만히 앉아 있다가 그 방송을 봤어요. 남편과의 불화설도 기가 막힌데, 그 원인이 제가 불륜을 저질러서라는 식의 어처구니없는 방송이 제 눈앞에서 나왔으니 그 충격은 말로 다 할 수 없을 정도였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왜 그런 소문이 났는지 모르겠지만, 화병이 나서 죽을 것 같았어요. 잠도 못 잤죠. 자다가도 분이 안 풀려 벌떡벌떡 일어났거든요.”라고 말했다.

그녀는 평소 공영 방송 아나운서인 만큼 어딜 가든 언행에 조심하며 살았는데 이런 일이 벌어져 삶에 회의가 들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한편 황수경은 지난 2015년 KBS를 퇴사하여 프리랜서를 선언했다. 현재 황수경은 예능 프로그램에도 얼굴을 비추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