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대표가 이런 건 처음.. 국민의힘 이준석 ‘이 의혹’으로 징계절차 밟는다

이준석 성상납 의혹
만장일치로 징계절차 밟아

연합뉴스
출처: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리위원회로부터 한 의혹에 대해 징계 여부를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그 의혹은 바로 성상납 의혹으로 윤리위 관계자에 따르면 이준석의 해당 의혹에 대한 징계 절차가 만장일치로 결정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준석의 성상납에 관한 의혹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와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제기되었다.

출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가세연 측은 지난 2013년 이준석 대표가 성 접대를 받은 후 관련 증거를 인멸하려는 시도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가세연은 해당 주장을 뒷받침할 자료로 녹취록과 증서 등을 방송을 통해 일부 공개한 바 있다.

시민단체인 ‘자유대한호국단’ 또한 지난 19일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 기자회견을 열며 “이준석 대표가 성접대 의혹으로 당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밝혀 논란이 되었다.

출처: 연합뉴스

그러나 이준석 대표는 가세연이 제기한 성접대 및 증거인멸 의혹에 대해 즉각 반박했다.

앞서 가세연은 “김철근 정무실장이 대전으로 찾아와 제보자 장모씨에게 ‘이준석이 성상납한 것이 아니었다’는 진술서, 일종의 각서를 써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대표는 “가세연이 유튜브로 해당 의혹을 제기했을 때 장모 제보자가 방송 내용은 허위이며 그 내용을 본인이 진술할 수 있다고 했다”며 “가세연은 이 내용을 모두 삭제 후 방송했기에 추후 책임을 분명히 물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출처: 연합뉴스

이번 이준석 윤리위 회부와 같이 현직 당대표가 윤리위에 징계 안건이 정식으로 회부되는 것은 모든 정당들을 통틀어 처음 있는 일로 알려졌다.

윤리위원회 징계 수위는 제명, 탈당 권고, 당원권 정지, 경고 등 4단계로 구성되어 있으며 징계가 확정된다면 대표직을 유지하는 것에 큰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

이에 6.1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을 고려하여 이준석 대표의 징계 절차 진행을 선거 이후로 미루자는 의견이 제기 되었으나 “선거 공학으로 따질 일이 아니다”라는 결론을 내려 관련 절차를 밝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연합뉴스

국민의힘 관계자는 “윤리위 징계 여부와 향후 일정은 비공개로 진행하고 있다”면서 “아직 윤리위측에서 구체적으로 일정을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준석 대표는 현재까지 윤리위 성접대 의혹 관련 징계 절차에 관련하여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이번 징계 심의 대상자들은 이준석 대표뿐만 아니라 ‘KT 채용청탁’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던 김성태 전 의원,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으로 실형이 확정되었던 염동열 전 의원 등도 포함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