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산 3만원인데 둘째 임신한 고등학생 부부, 엄마는 이런 반응 보였다

만 18세 미성년 부부
전 재산 3만 원인데 둘째 임신
당황한 친정 엄마, 결국 눈물

출처 : MBN ‘고딩엄빠’
출처 : MBN ‘고딩엄빠’

24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고딩엄빠’에서 만 18세 동갑내기 정수지♥강인석 부부가 출연했다.

정수지는 “12개월 딸 은하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어르신들이 ‘어린 너희가 아이를 낳아서 어떻게 키우겠냐. 얼마나 잘 키우겠냐’고 하신다”며 “그런 고정관념을 깨고 싶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출처 : MBN ‘고딩엄빠’

정수지는 이른 아침부터 딸의 이유식을 만들고 집안 청소를 하는가 하면 중고거래 앱을 통해 책을 무료 나눔 받는 알뜰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PC방으로 향한 그녀는 영수증 꾸러미를 꺼내 가계부를 작성했다.

정수지는 “청소년 부부 또는 미혼모, 미혼부를 도와주는 민간 지원 단체에서 월세, 보증금을 지원받고 있다”며 “지원받는 동안 양육 일지, 가계부 등을 지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남편 월급이 250만 원”이라며 “이번 달은 공과금, 보험금 등을 내고 35,000원이 남았다”고 했다.

출처 : MBN ‘고딩엄빠’

이들 부부는 함께 산부인과를 방문했는데 정수지는 “둘째 검진이 있는 날”이라며 “둘째 계획은 없었다. 조심한다고 했는데도 생겼다”고 밝혔다.

13주 된 뱃속 둘째 아이의 초음파 사진이 공개됐다. 의사는 “심장 잘 뛰고 있고, 박동 소리도 좋다”면서도 “엄마 몸무게가 너무 적게 나간다”고 지적했다.

의사는 “첫째 임신 당시 몸무게가 43kg이었다”며 “지금은 40kg밖에 안 나간다”고 걱정했다. 그는 “첫째 때 조산기가 있었다. 둘째도 그럴 가능성이 높아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출처 : MBN ‘고딩엄빠’

부부는 병원에서 찍어온 초음파 사진을 친정엄마에게 건네며 “4개월 됐다”고 말했다.

이에 친정엄마는 “엄마가 누누이 얘기했잖아. 둘째는 안 된다고. 너희 힘들다고”라며 언성을 높였다. 딸의 몸 상태가 걱정된 친정엄마는 화를 내는 것도 잠시, 함께 눈물을 흘렸다.

이어 “딸이 은하를 힘들게 낳았다. 고위험 산모로 입원과 퇴원을 반복했다”라며 “가슴이 너무 아프다. 저도 어린 나이에 연년생을 낳았다. 저와 똑같은 길을 걷질 않길 바랐다”며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그럼에도 딸과 사위의 선택을 존중했고, 딸에게 “잘 챙겨먹으라”는 말을 건네며 따뜻하게 대화를 마무리했다.

출처 : MBN ‘고딩엄빠’

한편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태어날 아이가 안쓰럽다”, “아이들은 무슨 죄냐”, “한심하다”, “너무 무계획적이다”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연년생 아가들 키울 땐 너무 힘들지만 어느 정도 크면 친구같이 잘 놀고 엄마도 짧고 굵게 고생하고 좋아요 힘내요 엄마..!!”, “아이 낳는 게 죄냐? 다섯째까지 순풍순풍 행복하시기 바랍니다”라는 응원의 메시지들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2
좋아요
1
감동이예요
0
화나요
2
슬퍼요
0

1 thought on “전재산 3만원인데 둘째 임신한 고등학생 부부, 엄마는 이런 반응 보였다”

  1. 응원이아니라 욕먹어야함

    응답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