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잡는다” 스윙스가 카드 도난으로 당한 피해는 상상을 초월한다

래퍼 스윙스 법인카드 도난당해
의류 462만 원 결제한 도난범
범인에 “내가 잡는다” 선포

유튜브 ‘Swings’ /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

래퍼 스윙스법인카드도난당해 부정 사용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스윙스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대략 한 시간 전에 소름 돋도록 무서운 일이 생겼다”라며 “누가 내 법인카드를 가지고 밤 12시 31분에 의류업체에서 462만 3000원 정도를 인터넷으로 결제했다”라고 밝혔다.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

스윙스는 “그전에 낮에 커피숍에서 지갑을 잃어버렸고, 카페에 전화했더니 지갑 찾았다고 보관해 준다고 한 게 오후 6시쯤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새벽 1시경에 카드사에서 전화가 와서 나에게 상황을 설명하네”라고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상황을 전했다.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누군가가 스윙스의 법인카드를 가지고 해외 의류 업체에서 결제를 하려고 한 내역이 담겼다.

스윙스는 이에 대해 “한도 확인하려고 처음에 가격 높은 거 사는 것 봐”라며 “그러고 서서히 낮추다가 승인, 그리고는 마지막엔 또 살짝 저렴한 거 구입하려다 실패”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넌 내가 잡는다, 여러분 지갑 잘 챙기세요”라고 카드를 도난한 이에 대해 경고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

한편 스윙스는 서울 강북에 위치한 60억 원 상당의 건물을 매입해 리모델링해 화제가 됐다.

공사현장 외벽에 자신의 얼굴을 크게 도배한 그는 “세상에서 가장 멋있는 건물이 탄생 중입니다”라는 글귀와 함께 “돈가스 좋아하세요”를 재치있게 써넣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