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에 몰빵했던 워렌버핏이 얻은 시세차익·배당금 수준

워런 버핏 애플투자로 얻은 평가이익
주식 포트폴리오의 40% 차지

newyork post
게티이미지뱅크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가 애플에 투자해 얻은 투자 수익이 공개되었다.

CNBC 방송은 버크셔 해서웨이가 얻은 평가이익이 1,240억 달러(149조 원)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apple investor

보도에 따르면 워런 버핏의 버크셔 해서웨이는 2016년에서 2018년 사이 총 360억 달러(43조 원)를 들여 애플 지분 5%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버크셔 해서웨이가 샀던 애플 주식의 평가가치가 주가 상승으로 인해 1,600억 달러(192조 원)으로 늘어나게 된 것이다. 무려 440%를 넘어서는 가치 상승이다.

Knowledge Now

또한 워런 버핏의 버크셔 해서웨이는 차곡차곡 모아왔던 애플 주식의 일부를 2년 전인 2020년에 처분해 110억 달러(13조 1,879억 원)을 현금화시키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버크셔 해서웨이는 보유한 애플 주식으로 인해 받은 배당금 또한 일 년에 평균 7억 7,500만 달러(9,289억 원) 가량 얻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Budgetholics

그런데 여기서 워런 버핏은 과거부터 애플 주식을 높게 평가하며 “나는 애플을 단순한 주식이 아니라 우리의 세 번째 사업으로 생각하고 있다”라는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이러한 신념을 바탕으로 버핏은 애플 주식 비중을 점차 늘려왔는데, 금융 정보기관에 따르면 현재 버크셔 해서웨이가 갖고 있는 주식 중 애플이 4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워런 버핏이 애플 주식을 매입했던 시기인 2016~2018년의 애플 주가는 주당 23~48달러 수준이었으며, 2022년 4월 18일 종가 기준 애플의 주식 가격은 165.07달러를 기록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