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만에 가입자 줄어든 넷플릭스, 진짜 이유 따로 있었다

넷플릭스, 11년만에 가입자 감소
소비자들이 불만 터진 이유

유튜브 채널 ‘플레이리스트’
넷플릭스

세계 최고의 OTT 서비스 업체인 넷플릭스의 가입자가 11년 만에 처음으로 줄어든 것으로 밝혀졌다.

넷플릭스는 지난 19일 1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가입자 수 현황을 공개했다.

아시아경제

외신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가입자 수가 무려 20만 명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의 가입자가 줄어든 것은 2011년 이후 11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이는 넷플릭스가 전망했던 예상치와도 큰 차이가 있다. 넷플릭스는 앞서 스트리밍 서비스 가입자가 250만 명 증가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하지만 예상은 정반대로 비껴갔고 사상 최초의 가입자 감소라는 결과가 나타난 것이다.

LG디스플레이

넷플릭스 측에서는 가입자가 수십만 명 감소한 것에 대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크게 영향을 끼쳤다”라고 분석 결과를 내놓았다. 넷플릭스가 러시아 서비스를 중단하면서 가입자가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그 외에도 넷플릭스는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에서 더욱 많은 진입자가 발생해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으며, 1억이 넘는 가구가 계정을 공유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원인을 제시했다. 이에 넷플릭스는 계정 공유에 더욱 강경한 제한을 두겠다고 발표했다.

넷플릭스

그러나 이처럼 넷플릭스가 가입자 수 감소에 대해 분석한 원인에 대해 국내 누리꾼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관련 기사의 댓글에는 ‘요금은 올랐는데 볼 게 없으니까 떠나는 거지’, ‘처음에는 계정 공유로 회원 끌어모으더니 이제 와서 하나둘씩 막기 시작하는 치사한 수법’ 등의 내용이 적혀있었다.

실제로 넷플릭스는 3월부터 모든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요금을 인상한 가운데, 앞으로는 일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도 회차를 끊어서 공개하겠다고 발표했다. 해당 조치에 대해 소비자들은 넷플릭스의 가장 큰 장점이었던 몰아보기가 불가능해진다면 큰 메리트가 사라지는 것이라며 불만을 표하고 있다.

한편 이 같은 논란 속에서 지난 4월 19일 넷플릭스 주가는 시간 외 거래에서 25%나 폭락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