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옆 다정하게 포즈 취한 여성, 알고 보니 이 사람이었다

윤석열 당선인 대변인 배현진
배현진 대변인 이정재 인증샷 공개
이정재 이상형으로 밝힌 인터뷰

출처 : instagram@trustbhj
출처 : 뉴스1

배현진 대변인이 특별한 사람과의 셀카를 게재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8일 윤석열 당선인 대변인 배현진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드디어 정재 오빠를 만난 배현진이“라며 ”나보다 예쁘더라”라는 글과 함께 이정재와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문화예술 체육계 인사들이 오찬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찍은 사진으로 추정된다.

지난 27일 진행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국민통합위원회가 주관한 ‘경청 식탁, 덕분에 행복했습니다’ 간담회는 각계 문화 예술인 12명이 참석한 오찬이 진행됐다.

출처 : 인수위사진기자단

오찬에는 ‘오징어게임’ 주역 이정재 외에도 카이스트 교수 배상민, 국악인 송소희, 피아니스트 손열음, 축구협회 부회장 이영표,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최민정 등이 참석했다.

윤석열 당선인은 “대한민국 최고 스타인 여러분이 귀한 시간을 내줘 영광이다. 어떻게 이 자리까지 올라오셨는지 여러분께 많은 것을 배워야 한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한국 문화 ‘K컬처’의 세계적 확산과 올림픽 선전을 통해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국민에게 큰 위로와 희망을 준 데 감사를 전하기도 했다.

출처 : instagram@trustbhj

이 자리에 참석한 대변인 배현진이 꿈에 그리던 이상형을 만난 사실이 ‘성덕’으로 여겨지며 많은 팬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배현진은 지난해 진행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상형으로 이정재를 꼽으며 “(영화에서) 굉장히 세련되지만 강인한 모습을 보여 멋지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정재오빠”라는 외침으로 영상을 마무리해 이정재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출처 : instagram@trustbhj

배현진은 지난 5일 경기지사 선거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진 김은혜 대변인을 대신해 후임으로 나선 바 있다.

김은혜 대변인이 사퇴하는 자리에서 인계받은 배현진은 “윤석열 정부 출범까지 당선인이 중요하게 여기는 소통, 역동성을 함께 나누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출처 : MBC

한편 배현진은 지난 2008년 MBC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긴 시간 동안 앵커로 활동, 장르를 가리지 않는 다양한 활동을 보여 인지도를 쌓았다.

이어 MBC 입사 10년 만에 퇴사해 자유한국당에 입당, 정치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대변인 배현진의 이상형으로 꼽힌 이정재는 지난해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으로 국내외에서 어마어마한 인기를 끌었으며, 제28회 미국배우조합상 TV 드라마 시리즈 부문 연기상을 수상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slide-anything id="67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