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설펐던 손흥민 세리머니에 담겨있던 감동적인 사연, 알고 보니…

토트넘 손흥민 선수
득점 후 어설픈 세리머니 선보여
어린 팬을 위한 팬서비스로 밝혀져

출처 : twitter@BeWarmers / 연합뉴스
출처: instagram@hm_son7

손흥민이 경기 중 득점을 해 청중들을 향해 한 어설픈 세리머니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토트넘은 1일 오후 10시에 열렸던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레스터와의 홈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이날 2골 1도움을 기록하였고 첫 번째 득점 후 그만의 시그니처 포즈가 아닌 세리머니를 했다.

출처: 연합뉴스

그는 득점 후 얼굴 앞에 네모난 카메라 모양을 만드는 특유 세리머니를 이어가려는 듯했다.

그러나 손흥민의 손모양은 네모도 하트도 아닌 어정쩡한 모양을 유지해 팬들로부터 의아하다는 반응을 받았다.

해당 세리머니를 한 손흥민에게는 한 어린 팬을 위해 선보인 것으로 감동적인 사연이 있다고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출처: twitter@SpursOfficial

지난달 29일 토트넘은 공식 유튜브를 통해 어린 토트넘 팬 라일라 키스의 영상을 공개했다.

어린 팬은 미숙아로 태어나 뇌성마비로 인해 다리가 불편한 상태였지만 수년간의 재활 노력 끝에 걷고 공을 찰 수 있는 호전된 상태로 되었고 이 어린 팬을 응원하기 위해 벤 데이비스와 조 로든이 방문했다.

그때 라일라에게 그만의 페널티킥과 세리머니를 보고 싶다는 선수들의 요청에 어린 팬은 최근 손흥민이 경기장에서 했던 어설픈 세리머니 포즈를 내보였다.

출처: twitter@SpursOfficial

이후 라일라는 손흥민과 영상통화를 주고 받으면서 손흥민의 ‘찰칵’ 세리머니를 함께 하는 소통의 시간을 보냈다.

어린 팬과의 시간을 가졌던 손흥민이 그를 떠올리며 득점 후 팬의 세리머니를 따라해 선보였던 것이다.

이에 누리꾼들은 “팬을 생각하는 마음이 멋있다”, “실력도 인성도 모두 완벽한 선수”, “그 팬은 세리머니를 보고 엄청 행복했을 것 같다” 등 손흥민을 칭찬하는 반응을 보였다.

출처: twitter@SpursOfficial

손흥민은 경기 후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도 “힘들었던 시간에 라일리가 많은 힘을 주었다”며 “보답하는 마음으로 세리머니를 했다”고 전했다.

한편 토트넘은 아스널과 ‘북런던더비’를 펼치게 될 13일 홈경기에 라일리를 초대했다.

라일리는 하프타임 이벤트로 페널티킥 키커로 등장할 예정으로 알려져 많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2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