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만에 군복무 마친 박보검, 수지와 약속 지키기 위해 ‘이곳’ 향했다

박보검 제대 후 첫 스케줄 백상 MC
2년 전 “돌아오겠다” 약속 지켜
수지, 신동엽과 다시 케미 선보여

출처: 연합뉴스, 대한민국해군
출처: 연합뉴스

박보검, 수지, 신동엽이 2년 만에 완전체 조합으로 다시 백상예술대상의 MC 자리를 지키게 되었다.

5월 6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4홀에서 개최되는 58회 백상예술대상의 MC로 박보검, 수지, 신동엽이 확정됐다. 이들은 세 시간 가량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시상식을 이끌 예정이다.

출처: 대한민국해군

3년 연속 백상예술대상 MC 자격으로 함께했던 박보검이 군 복무로 인해 지난해 참석하지 못했는데 올해 다시 돌아와 화제가 됐다.

당시 수지와 신동엽은 “올해 보검이가 없어서 아쉽다. 기다리겠다”라며 빈자리에 대한 허전함을 표현한 바 있다. 2년 전 “돌아오겠다”라고 했던 박보검은 제대 후 첫 스케줄로 백상예술대상을 선택하며 약속을 지켰다.

4월 30일에 전역한 박보검은 민간인이 된 지 6일 밖에 지나지 않아 부담이 될 법도 하지만 백상과의 약속과 의리를 먼저 생각했다.

출처: 대한민국해군

박보검과 함께 MC를 진행하는 신동엽은 50회부터 52회까지 MC 자리를 지켰으며 한 해만 쉬고 다시 돌아와 5년째 진행자로 활약 중이다. 신동엽의 백상예술대상에 대한 사랑은 남달라 다른 스케줄도 다 제쳐두고 시상식을 선택한다고 한다.

수지는 7년 연속으로 백상예술대상 MC로 등장한다. 늘 대본을 통째로 외워 완벽한 진행을 해주는 수지는 ‘백상의 아이콘’으로 불리고 있다. 유연한 생방송 진행 능력으로 파트너 박보검, 신동엽과 완벽한 케미를 자랑한다.

출처: 연합뉴스

이렇게 백상예술대상 완전체 MC를 2년 만인 2022년에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58회 백상예술대상은 2021년 4월부터 2022년 3월까지 지상파, 케이블, 종편, OTT, 웹에서 선보여진 콘텐츠나 동 시기 국내에서 공개된 작품을 대상으로 한다.

5월 6일 오후 7시 45분부터 JT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며 틱톡에서는 디지털로 생중계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1
감동이예요
0
화나요
1
슬퍼요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