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으로 자숙했던 아이돌 멤버, 5개월 만에 모습 드러냈다

스트레이키즈 현진 학폭 논란
5개월 만에 그룹 활동 복귀
콘서트에서 오열해 팬들 응원

출처 : instagram@realstraykids
출처 : JYP 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키즈 멤버 현진의 눈물이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1일 송파구 잠실 실내 체육관에서는 ‘Stray Kids 2nd World Tour “MANIAC”‘(스트레이 키즈 두 번째 월드투어 ‘매니악’)이 개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날 멤버 현진이 눈물의 소감을 밝힌 모습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출처 : instagram@realstraykids

현진은 “버티고 버텨야 이렇게 아름다운 광경을 맞이할 수 있는 것 같다. 그래서 더 소중하고 값지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렇게 사랑을 받는다는 게 익숙하지 않을 뿐더러 ‘사랑받을 자격이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아직도 나를 왜 좋아하는지 모르겠다”라며 눈물을 터트렸다.

또한 현진은 “그런데도 사랑받는 걸 너무 좋아한다. 꾸준히 사랑받고 싶다. 그래서 더 단단해지고 강해지기로 마음먹었다. 여러분에게 나라는 존재가 상처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눈물을 훔쳤다.

출처 : JYP 엔터테인먼트

이에 팬들은 “잘하고 있어”라며 현진을 위로해 감동스러운 순간을 만들었다.

현진은 “시간이 지나니 모든 것이 다 소중하다. 다같이 이렇게 꿈을 향해 달려가는 모습이 너무 아름답고 좋았다. 넘어지지 않아줘서 고맙고 같이 넘어지지 않아 준 스테이(팬덤명)도 고맙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끝으로 현진은 “나를 생각하면 ‘사랑’이 떠오르도록 죽을 힘을 다해 열심히 하겠다. 내 덕에 행복하도록 열심히 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출처 : JYP 엔터테인먼트

현진이 멤버들, 팬들이 모인 콘서트 현장에서 이처럼 눈물을 보인 이유는 따로 있다.

지난 2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스트레이키즈 현진을 지목, 한 피해자가 “중학교 시절 현진으로부터 이유모를 폭력과 언어폭력을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현진은 “학창시절 잘못된 언행으로 상처받으신 분들께 사과드린다.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누군가에게 상처를 드렸던 것은 절대로 용서받을 수 없다”라며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출처 : JYP 엔터테인먼트

이어 활동을 중단했지만 5개월 자숙 후 스트레이키즈 싱글 앨범 및 공식 스케줄로 복귀 소식을 알렸다.

일각에서는 평소 ‘인성’을 아이돌의 가장 큰 덕목으로 꼽던 JYP엔터테인먼트에서 현진을 약하게 처벌한 것에 대한 의문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스트레이키즈는 미국 빌보드 메인차트 ‘빌보드 200’에서 K팝 아티스트 사상 3번째로 정상을 차지해 세계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5
감동이예요
15
화나요
4
슬퍼요
0

5 thoughts on “학폭 논란으로 자숙했던 아이돌 멤버, 5개월 만에 모습 드러냈다”

  1. 니맘대로 게시물 하나 보고 싸지르지말고 책임질 수 있는 글만 좀 적어요 제목부터 시작해서 어디서부터 반박해야할지 감도 안잡힘 그리고 눈물 안 흘림

    응답
  2. 전에 공식입장 나옴 애초에 학폭아님 친구들끼리 사소한 문제였던거 그때당시에 sns로 현진이랑 그 폭로한 애 이케 둘이서 얘기하다가 단순히 싸운거임…짜집기 제발;;;;

    응답
  3. 언제쩍 이야기로 사람들 현혹시키는 기사 쓰는지 정말 한심하네요ㅠㅠ
    현진이 중학교 때 친구들끼리 싸운걸로 학폭이라 주장하는 사람들도 그렇지만 이렇게 어그로서 기사 짜집기해서 쓰는 기자가 더 한심한듯.. ㅈㅂ 취재 좀 하고 기사 쓰시길

    응답
  4. 언제쩍 이야기로 사람들 현혹시키는 기사 쓰는지 정말 한심하네요ㅠㅠ
    현진이 중학교 때 친구들끼리 싸운걸로 학폭이라 주장하는 사람들도 그렇지만 이렇게 어그로서 기사 짜집기해서 쓰는 기자가 더 한심한듯.. ㅈㅂ 취재 좀 하고 기사 쓰시길

    응답
  5. 웃긴다 폭력을 은근슬쩍 넣네. 그냥 언어폭력 당했다고 했다
    담임선생님도 반 분위기가 거칠었고 현진이 잘못한건 있지만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너무 부풀어졌다고 입장발표했다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