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한복판에서 폭행 당했다는 가수 “더럽다는 이유로…”

가수 홀랜드, 이태원서 폭행 당해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밝혀져
2019년 이후로 음반 활동 없어

Neverland MV
inatagram@holland_vvv

가수 홀랜드가 SNS에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폭행당한 사실을 대중에게 알렸다.

최근 홀랜드는 인스타그램에 “오늘 새벽에 친구와 매니저와 함께 이태원 길을 걷던 중 한 남성이 ‘더러운 게이새끼’라며 얼굴을 두 번 가격했다”고 전했다.

inatagram@holland_vvv

이어 그는 “얼굴에 상처가 남아 곧 병원에 갈 예정이다. 명백한 혐오 범죄다. 커밍아웃게이라는 이유로 폭력에 노출되는 일은 절대 있어서 안되는 일이다”라며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폭행당한 사진까지 같이 공개한 홀랜드는 코에 피가 나고 있는 모습이다.

이를 본 누리꾼들과 홀랜드의 지인들은 ‘미친 거 아냐?’, ‘2022년에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빨리 나으세요ㅠㅠ’ 등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inatagram@holland_vvv

일반인 얼짱 출신인 홀랜드는 2018년 디지털 싱글 ‘Neverland‘로 데뷔했다. 그는 국내 가수 중 최초로 데뷔 때부터 커밍아웃을 한 연예인이다.

원래는 아이돌을 준비하고 있었다던 홀랜드는 커밍아웃 후 연예 활동을 하고 싶어서 프로젝트 형식으로 독립했다고 한다.

제의 온 소속사들과 몇 번 최종 계약까지 갈 뻔한 적도 있지만 성적 지향과 관련된 내용을 앨범에 넣고 싶다고 하자 계약이 취소됐다.

Youtube@PRAN-프란

그럼에도 홀랜드는 인스타그램에서 사진과 멘트들로 화제를 모으며 나름 많은 코어 팬을 지닌 가수이다. 디지털 싱글을 4번 발매했다.

하지만 지난 2019년을 마지막으로 현재까지 별다른 음반 활동은 하지 않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slide-anything id="67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