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출연하고 대박났던 소년 농부, 불과 5년 만에 이렇게 됐습니다

16세 ‘소년 농부’ 한태웅
여전히 농부로 맹활약
땅 늘린데 이어 트로트 가수 도전

KBS ‘인간극장’ / YNHAPNEWS
KBS ‘인간극장’

PC방 가자는 친구의 말에 염소 똥 치우러 집에 가야 한다며 거절하는 16살 소년 한태웅군은 2017년 KBS ‘인생극장’에 출연해 할아버지를 도와 농사일 하는 소년 농부로 소개되었다.

투정 한 번 없이 마을 어른들을 돕는 대견한 모습과 구수한 사투리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던 그는 “시골 사람은 힘이 있어야지 꾀를 부리면 안 된다”는 철학을 가지고 농사를 지었다.

MBC ‘라디오 스타’

그는 ‘인간극장’을 통해 얼굴을 알린 후 예능계의 러브콜을 받아 방송 출연을 하기도 했으며 생각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그 후 tvN ‘풀 뜯어먹는 소리’에 출연해 농부이자 예능인으로의 활약을 보여주기도 하였는데 최근 새로운 근황이 알려졌다.

SBS FiL ‘더 트롯 쇼’

올해 농업대학교 축산과에 입학한 한태웅은 “그때(인간극장) 당시에는 3천 평 정도 농사를 지었는데, 5년이 지난 지금은 만 대 넘게 임대를 얻어서 1만 3천 평 정도 됐다”라며 전해 놀라움을 샀다.

또한 한태웅은 2022년 3월에는 신곡 ‘농사꾼’을 발매하며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그는 SBS FiL ‘더트롯쇼’에 출연해 구수한 보이스는 물론 신명나는 흥을 대발산하는 무대를 선보였다.

Instagram@taeung411

농부의 마음을 표현한 가사를 재치 있게 표현하며 남다른 꺾기 실력과 가창력으로 한태웅은 본격 트로트 가수의 입지를 다졌다.

그러한 사실은 입증하듯 그는 지난 3월 슬리피의 결혼식에 참여해 송가인을 비롯한 영탁, 이찬원 등 신예 트롯트 가수들과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했다.

THINK ENTERTAINMET

한편 한태웅은 재학중인 연암대학교 학생 홍보대사로 발탁되어 홍보대사 임명식을 가졌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한태웅은 임명식을 시작으로 각종 박람회 및 입학설명회 참여를 비롯해 유튜브 등 입시홍보 SNS 콘텐츠 및 대학홍보영상 제작 등에 참여해 활발한 활동을 펼칠 전망이며 다양한 방송을 통해 대중과 소통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6
좋아요
41
감동이예요
26
화나요
4
슬퍼요
18

1 thought on “‘인간극장’ 출연하고 대박났던 소년 농부, 불과 5년 만에 이렇게 됐습니다”

  1. 쇼쇼쇼쇼쇼쇼

    응답

Leave a Comment

[slide-anything id="67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