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질한 모습의 ‘붉은단심’ 여배우, 일상 사진 공개되자 화들짝 놀랐다

‘붉은 단심’의 똥금이
본체는 배우 윤서아
꼬질미에 가려진 뛰어난 미모 화제

KBS2 ‘붉은 단심’
KBS2 ‘붉은 단심’

2021년은 특히 여자 배우들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그 흐름이 이어가듯 올해도 많은 신인 여배우들이 두각을 드러내며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그 중 ‘연애혁명’, ‘여신강림’, ‘알고있지만,’, ‘소년심판’등에서 조연 및 단역으로 입지를 굳혀간 윤서아는 방영 전부터 화제를 끌었던 사극 ‘붉은 단심’에서 똥금이 역을 맡아 시청자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Instagram@yoonseoah_

드라마 ‘붉은 단심’은 살아남기 위해 사랑하는 여자를 내쳐야 하는 왕 이태(이준 분)와 살아남기 위해 중전이 되어야 하는 유정(강한나 분), 정적인 된 그들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누며 펼쳐지는 핏빛 정치를 그린 궁중 로맨스 드라마이다.

‘붉은 단심’ 방영 후 트위터 등 온라인 상에서 연출에 대해 극찬하는 글들이 쏟아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붉은 단심’ 감독 예술하느냐. 바둑알 연출 미쳤다”, “영화를 드라마로 본 듯”, “낙화놀이 연출 못 본 사람 없었으면 좋겠다”, “작감배(작가·감독·배우), 얼굴, 대사 조합 완벽”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신예 윤서아도 KBS2 새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에서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Instagram@yoonseoah_

극 중 윤서아는 죽어가던 자신을 거두어 준 은인이자 부모인 유정을 위해서라면 발 벗고 나서는 여종 ‘똥금’ 역으로 분해 신인답지 않은 강렬한 연기를 보여주었다.

지난 2화에서는 똥금이 매 보름 밤 사람들의 눈을 피해 누군가를 만나는 유정의 뒤를 밟는 당돌한 모습이 그려지며 그 사실이 들통 났음에도 두려워하지 않고 외려 씩씩하고 당당하게 맞서 시청자들에게 ‘똥금’이라는 존재를 톡톡히 각인시켰다.

Instagram@yoonseoah_

또한 지난 3화에서는 이태에게 실연당한 유정이 풀에 죽어있자 “나한테는 형님이 은인이다”라며 속상한 마음에 울음을 터트리는 모습이 그려져 똥금의 유정을 향한 마음을 실감나게 표현했다.

이처럼 유정을 위해서라면 윗사람에게도 주눅 들지 않는 당돌한 모습부터 서럽게 우는 모습까지 다채로운 표정과 시원시원한 표현력으로 똥금이라는 역할을 맛깔나게 표현해내 캐릭터에 제대로 묻어났다는 평이다.

이렇듯 신예 윤서아의 첫 사극 도전작 이기도 한 ‘붉은 단심’에서 유정의 조력자로 단단히 눈도장을 찍은 바, 앞서 드라마 ‘알고 있지만’에서 귀여운 외모에 통통 튀는 연기력으로 주목받으며 ‘슈퍼 루키’로 떠오른 그가 ‘붉은 단심’에서 보여준 기특한 반전매력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