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모로 화제 됐던 여배우 딸이 ’연예인 데뷔설’에 이렇게 해명했습니다

홍콩스타 구숙정 딸 아일라
현지에서 한국 연예계 데뷔설 확산
극구 부인하며 “학업 열중할 것“

instagram@yuetyuetxx
instagram@yuetyuetxx

홍콩 영화 ’의천도룡기’ 등으로 국내에서 사랑받은 미녀 배우 구숙정 딸의 한국 연예계 데뷔설이 중화권에서 확산되자 이에 답했다.

구숙정의 딸 아일라(심월)는 K-POP 팬으로 잘 알려졌으며 지난 2월 한국을 찾아 서울에서 2개월여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아일라는 12살 때부터 한국어를 공부했으며 한국에서 김희철을 만나 친분을 과시하기도 했다.

instagram@yuetyuetxx

최근 홍콩으로 귀국한 것으로 알려진 아일라는 서울에서 열린 패션쇼 프론트 로우에 참석했으며 최근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열린 디올 패션쇼에도 방문한 것으로 밝혀졌다.

아일라가 한국에 오랜 시간 머물며 공식 행사에 참석해 미디어에 모습을 드러내자 중화권에서는 아일라가 한국 매니지먼트사와 계약을 체결해 연예계에 데뷔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성 보도가 일었다.

instagram@yuetyuetxx

아일라는 연예계 데뷔설을 부인하며 최근 ’태틀러 매거진’에 “학업과 모델 일을 병행할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모델)데뷔를 했다고 데뷔를 한 건 아니다. 연습생 생활을 한 적도 없다“고 말하며 “여러 가지를 경험해 보고 있다. 공부도 열심히 하고 모델도 하고 글도 쓰고 그림도 그리고 요리도 해보고 아빠 엄마와 소중한 시간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instagram@yuetyuetxx

한편 2001년생 아일라는 홍콩 배우 구숙정과 홍콩 패션 기업 IT의 심가위 사이에서 태어난 첫째 딸로 중화권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모델이다.

구숙정과 심가위의 슬하에는 아일라를 포함한 세 딸이 있으며 집안 재산은 한화 약 2조 7000억 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1
화나요
0
슬퍼요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