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경악했다는 ‘개통령’ 강형욱의 방송 사고 장면은 이랬다

강형욱, 촬영 도중 병원 후송
고민견에 물려 출혈 발생
개 물림 사고 이번이 처음 아냐

KBS2 ‘개는 훌륭하다’
Instagram@hunter.kang

훈련사 강형욱이 또다시 개 물림 사고를 당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심하게 짖고 공격성을 보이는 고민견과 힘듦을 호소하고 있는 보호자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고민견으로 등장한 진돗개 시바견 믹스 라오는 할머니 보호자와 가족들에게 무차별 입질로 심각한 상처를 남기고 있었다.

KBS2 ‘개는 훌륭하다’

이런 행동 때문에 할머니 보호자는 라오의 눈치를 보고, 집 안에서 맘 편히 움직이지도 못했다. 그는 “어릴 때는 예뻤는데 지금은 무섭다”고 토로했다.

라오는 공격성을 확인하려는 제작진에게도 잇몸을 드러내며 경계했다.

이후 이경규와 장도연이 라오의 경계 수준을 파악하기 위해 집을 방문했는데 두 사람의 노력에도 불구, 라오는 짖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이 때문에 결국 강형욱이 투입됐다. 그는 통제 훈련을 시작하면서 “라오가 지금 보호자를 리드한다. 다칠까 봐 염려하지 말고 목줄로 확실하게 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난으로 시작된 공격성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어렸을 때 입질을 받아줘 습관이 됐다. 으르렁거리는 순간 라오가 원하는 걸 들어줬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KBS2 ‘개는 훌륭하다’

반복적인 훈련으로 라오는 안정을 되찾는 듯했으나 방송 말미에 충격적인 모습이 나와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강형욱이 피를 흘리며 병원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공개된 것이다.

강형욱이 개 물림 사고를 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1월 강형욱은 개 물림 사고로 수술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또 물렸네”라며 “그냥 간단히 놀다가 물렸어요. 제 손이 공인 줄 알았다네요. 오랜만에 뼈하고 인사도 했어요”라고 했다.

강형욱은 글과 함께 사진도 올렸는데, 사진 속 강형욱은 오른손에 붕대를 감고 있었다. 그는 “응급실에 갔는데 너무 아파서 소리를 조금 질렀어요”라고 적기도 했다.

이후 강형욱은 방송에서 “많이 물려봤지만, 수술대 위에 올라 수술한 건 처음”이라며 “(상처 단면이) 예쁘게 잘리지 않았다. 개에게 뜯기다 보니 지저분해져서 많이 못 꿰맸다. 듬성듬성 봉합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Instagram@hunter.kang

강형욱이 약 4개월 만에 또다시 개 물림 사고를 당하면서 시청자들의 걱정이 늘어나는 상황이다. 장도연도 “피가 많이 나는 것 같다”며 걱정했다. 상처를 소독하던 강형욱은 “여기 너무 아프다”고 털어놨다.

누리꾼들은 “괜찮으세요?”, “충격과 공포였다. 다치는 일 없었으면…”, “제발 다치지 마세요”, “걱정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라오의 문제는 어떻게 해결될지, 강형욱에게는 어떤 일이 벌어졌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는 오는 23일 ‘개는 훌륭하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강형욱은 17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2주 정도 전 진행했던 녹화였고, 지금은 거의 다 나았다. 큰 부상은 아니다”고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3
좋아요
0
감동이예요
2
화나요
3
슬퍼요
9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