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같은 길…68억 빚진 이상민, 잘나가는 임창정에 대놓고 경고했다

‘신발벗고 돌싱포맨‘ 임창정·전진 출연
기획사 대표시절 이상민 이야기해
이상민 “임창정이 내 길을 걷고 있다“

동상이몽 / KBS ’하룻밤만 재워줘’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5월 17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임창정, 전진이 출연해 90년대 시절 활동에 대한 추억을 이야기했다.

이날 방송에는 95년 데뷔한 임창정과 98년 ‘신화‘로 데뷔한 전진이 탁재훈, 이상민과 함께 90년대 이야기에 시간이 갈 줄 몰랐다.

이상민은 전진에게 “한 번만 이야기해 달라. 형 90년대 SM 건너편에 회사 차렸을 때 얼마나 잘 나갔는지”라고 부탁했고 김준호는 “형이 잘 나간 걸 신화는 안다고 했다. 형 청담동 시절?”이라며 탄식했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전진은 “형이 잘 나가긴 했다. 회사 차렸을 때”라고 인정하며 운을 떼 “멋쟁이였다. 패션리더였다. 요즘으로 따지면 GD 같은 느낌이었다. 한여름에도 털 달린 옷 입고 다니고 그랬다“며 이상민의 화려한 과거를 말했다.

김준호가 “그때 차가 뭐였냐”고 묻자 전진은 “2대 있지 않았냐”고 받았고 이상민은 으쓱했다.

그러자 임창정은 “차가 늘 2~3대 있었다. 청담동에 으리으리한 집 있었다. 2년 살다 옮기고 그랬다. 청담동에 가게도 많았다”면서도 “잘 생각해야 할 게 이게 다 빚이었다”고 폭로해 웃음을 유발했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한 방 먹은 이상민은 여기에 지지 않고 “창정이가 이 이야기를 왜 하냐면 지금 창정이가 그 길을 걷고 있다. 창정이 돈이 많이 빠져 있다”고 맞불을 놨다.

임창정은 “오늘 이상민과 둘이 이야기하는 줄 알고 상담 좀 해야겠다(하는 마음에 왔다) 이렇게 빼도 박도 못할 때는 어떻게 해야 하나. 더 가느냐 마느냐다”고 사업 고민을 토로했다.

이상민은 “난 그게 보인다. 저작권 다 팔고. 얘는 더 문제가 애가 5명이다”라며 임창정의 화려한 현재가 제 과거와 다르지 않다고 경고했다.

이를 듣던 탁재훈은 “이상민이 잘나갈 때 임창정과 나는 못 나갔다. 이상민이 우릴 무시하고 안 놀았다“라며 섭섭함을 토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임창정은 2016년 주식회사 임창정을 설립해 2018년 엔터테인먼트 사업에 뛰어들었다.

그의 회사는 지난해 매출액 44억 8,547만 원에 영업이익 27억 7,417만 원을 기록했으나 코로나로 인해 준비 중이던 걸 그룹의 데뷔 시기가 늦어지면서 빚만 늘어가고 있다고 토로했다.

지금까지 임창정 혼자만이 회사에서 수익을 내고 있기 때문에 막대한 투자에 비해 돌아온 수익이 없는 것이다.

한편 임창정은 노래 ‘소주 한 잔‘을 비롯한 여러 곡의 저작권료를 팔아 손실을 막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의 또 다른 사업인 족발 등 프랜차이즈 사업마저도 코로나로 인해 여러 사업장을 폐점하게 되며 크게 휘청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