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이 시나리오도 완성 안된 박찬욱 영화에 출연한 이유, 이거였다

박찬욱 작품 ’헤어질 결심’ 주연 박해일
시나리오 완성 전에 캐스팅 제의 수락해
형사 역할 첫 도전 “용의자 이미지 벗고파“

뉴스1/ 영화 ’살인의 추억’
CJ ENM

박해일은 24일 오전 11시 30분(한국 시각 오후 6시 30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에 출연하게 된 일화를 밝혔다.

회견장을 찾은 한 기자는 “캐스팅 제안을 받았을 때 시나리오가 미완성이었다고 들었다. 시나리오를 읽지 않고 제안을 받아들인 이유가 무엇이냐“라는 질문을 했다.

박해일은 “감독님과 개인적으로 만나서 처음에 작품의 이야기를 30분 정도를 쉬지 않고 쭉 얘기해주셨다“라고 입을 연 그는 ’내가 영화를 하면서 이런 역이 나한테 있었던가’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여태까지 형사 역할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더라“고 말했다.

JTBC 뉴스

박해일은 그 이유를 깨달았다고 전하며 “제가 ’살인의 추억’ 때 용의자 이미지가 강해서 그런 것 같다. 이번 기회에 탈피하고 형사로서 이미지도 고려해보면 좋겠다고 말씀해주셨을 때 그것도 얼추 생각했었다“며 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감독님께서 구현하시려는 형사 캐릭터가 너무 신선했다“고 털어놓은 그는 “한국에도 형사 영화의 캐릭터가 대부분 거칠고 폭력적인데 이 영화의 형사는 이미지가 예의 바르고 친절하고 깔끔 청결하고 최대한 폭력을 안 쓰면서 사건을 해결하려는 태도가 제게 굉장히 해보고 싶은 캐릭터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 형사도 이 세상 어딘가 있을 것 같고 그런 통념들을 다른 이미지로 보여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탕웨이 배우와 호흡하게 돼서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전하며 상대 배우 탕웨이 또한 치켜세웠다.

영화 ’살인의 추억’

실제로 박해일의 데뷔 이후 작품에서 다양한 직업을 가진 역할을 연기해왔으나 형사와는 거리가 있었다.

그중 지금의 그를 만들어 준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에서는 형사와 대척점에 서 있는 범죄 용의자 역할로 나와 강렬한 인상을 남겼었다.

지금은 검거돼 ’이춘재 연쇄살인 사건’으로 불리는 ’화성 연쇄살인 사건’을 모티브로 한 ’살인의 추억’은 그동안 사건 용의자를 험상궂은 이미지로만 국한했던 기존 영화와 달리 선과 악 모두를 담아낼 수 있는 도화지 같은 박해일을 캐스팅해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박해일의 말처럼 ’살인의 추억’ 용의자 이미지가 그를 형사와 멀어지게 만든 계기일 수 있으나 아직 타파되지 않은 형사의 국한된 이미지가 부드러운 이미지의 박해일과 맞지 않아 기회가 없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CJ ENM

한편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

이번 칸 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 ’헤어질 결심’을 통해 박찬욱 감독은 영화 ’아가씨’(2016) 이후 6년 만에 칸 영화제 경쟁 부문 후보로 지명됐으며 영화 ’올드보이’(2004) ’박쥐’(2009) ’아가씨’에 이어 네 번째로 칸 영화제의 부름을 받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