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급 떨어져” 백악관 방문한 BTS 조롱한 미국 유명 앵커의 막말 수준

미국 앵커 터커 칼슨 막말 수준
백악관 방문한 BTS 조롱 눈길
BTS 인종 차별 및 혐오 범죄 근절

출처 : vulture
출처 : 연합뉴스

미국 앵커가 방탄소년단(BTS)을 향한 조롱으로 세계 팬들의 분노를 샀다.

지난 1일(현지 시각) 미국 음악 매체 롤링스톤은 “터커 칼슨이 백악관에 초청된 BTS를 모욕해 아미(공식 팬덤 명)를 분노케 했다”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미국 폭스뉴스 앵커 터커 칼슨은 자신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인 ‘투나잇쇼’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상황이 내부적으로 외부적으로 굉장히 나빠졌다”라며 “그들은 이에 대해 무엇을 하고 있나. 오늘 백악관에 한국 팝 그룹을 초대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출처 : 연합뉴스

터커 칼슨은 RM이 백악관 브리핑 룸에서 “오늘 반아시아 혐오 범죄, 아시아인의 포용, 다양성의 중요한 문제를 논의하게 되어 매우 영광이다”라고 말한 것을 조롱했다.

그는 “그래, 그래서 우리는 미국의 반아시아 혐오 범죄에 대해 토론할 한국 팝 그룹을 모았네. 잘했어 얘들아. 미국의 급을 떨어트릴 것이고, 실제로 그렇게 되고 있다”라고 비아냥댔다.

터커 칼슨은 이전에도 이민자, 유색인종에 대한 독설을 퍼부으며 부적절한 언행을 즐겨왔다.

뉴욕타임즈는 최근 칼슨이 진행하는 TV쇼를 ‘케이블 뉴스 역사상 가장 인종차별적인 쇼’로 선정하기까지 했다.

출처 : 연합뉴스

앞서 방탄소년단은 ‘아시아계 미국인, 하와이 원주민, 태평양 도서 주민 유산의 달’을 맞아 미국 백악관 브리핑 룸에 초대돼 35분간 바이든 대통령과 대화를 나눴다.

또한 이날 방탄소년단은 100여 명의 기자단 앞에서 백악관 방문 목적, 소감을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사람들은 여러분이 말하는 것에 귀를 기울인다. 그리고 여러분이 하는 일은 모든 이들에게 선한 것이다”라며 방탄소년단의 영향력을 인정했다.

이어 “이는 여러분이 가진 재능 때문이 아니라 사람들과 소통하는 메시지 때문으로, 이것이 중요한 점이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 연합뉴스

방탄소년단 역시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서명 및 발효한 ‘아시안 증오범죄 방지 법안’에 감사를 전하며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혐오 범죄의 해결책을 찾는 데 저희도 조그만 노력이라도 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답했다.

또한 슈가는 “나와 다르다고 그것은 잘못된 일이 아니다, ‘옳고 그름’이 아닌 ‘다름을 인정’하는 것으로부터 ‘평등’은 시작된다고 생각한다”라고 의견을 전했다.

뷔는 “우리는 모두 각자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오늘, 한 사람 한 사람이 의미 있는 존재로서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한 또 한 걸음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 빅히트 뮤직

리더 RM은 “중요한 문제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고, 우리가 아티스트로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생각할 기회를 만들어 주신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에 감사드린다”라며 초청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한편 긍정적으로 이뤄진 이 대화 속에서 조롱성 발언을 해 세계적으로 비난의 대상이 된 터커 칼슨은 특히 방탄소년단 팬덤의 어마어마한 질타를 받는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