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까지 빌려줄 수 있냐” 이상민 질문에 ‘400억 건물주’ 서장훈의 대답

연예계 대표 자산가 서장훈
이상민이 “얼마까지 빌려줄 수 있냐” 묻자
“허락하는 만큼 줘야지” 대답해 눈길

출처: SBS ‘무확행’
출처: JTBC ‘아는 형님’

지난 4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고백타임! 너와 나’라는 코너가 전파를 탔다.

이 코너를 기획한 이상민은 “멤버들끼리 친구로 만난 지 어언 7년이 됐는데 진지하게 이야기 한 시간이 있나 싶더라. 그래서 10분이라도 진지하게 이야기하기 위한 시간을 준비했다”며 코너를 준비한 이유를 설명했다.

운동장 위에는 의자 두 개와 서로의 모습을 볼 수 없도록 칸막이가 설치되어 있었는데 이는 서로를 보지 않은 상태에서 솔직하게 속마음을 전하기 위한 장치였다.

출처: JTBC ‘아는 형님’

해당 코너에서 서장훈과 이야기를 나누게 된 이상민은 단도직입적으로 “은행 이율로 1년에 나한테 얼마까지 빌려줄 수 있냐”고 물어 서장훈을 당황하게 했다.

황당한 듯 폭소하며 말을 잇지 못하던 서장훈은 이어 “솔직하게 얘기해서 그래도 우리 다 형제 같고 그런데 뭘 빌려주냐. 내 생각이 허락하는 만큼 줘야지”라며 통 큰 발언을 날렸다.

이상민은 “그래도 내가 잘 버니까 갚는 데는 문제 없잖아. 그런데 갑자기 목돈이 필요할 수도 있을 거 같아서 (물어봤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에 서장훈은 “그러니까 이자는 필요 없고 형을 믿는다. 그동안 열심히 갚지 않았냐” 답했고 이상민은 “말만으로 의지가 된다”는 말을 남긴 채 홀연히 자리를 떴다.

그가 퇴장한 줄도 모르고 서장훈은 “그런 일이 생기면 안 되겠지만 만일 생긴다면 그렇게 해야지. 무슨 이자냐”며 진지하게 대화를 이어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출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한편 서장훈은 지난달 자신이 MC로 출연 중인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재산 4조설 루머에 대해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우리나라에 개인 재산 4조 원이신 분이 전 국민 중에 몇 분 안 계신다. 설마 이런 걸 믿는 사람이 있겠나 싶었는데 간혹 있더라. 절대 아니다”라며 강력하게 부인했다.

그런데도 그가 어마어마한 자산가라는 것은 변치 않는 사실이다.

서장훈은 과거 “인터넷에 나오는 건물 가격을 합친 것이 대충 내 재산”이라고 언급한 적이 있다.

그가 보유한 서초동의 빌딩은 대략 220억 원, 흑석동 빌딩은 120억 원, 홍대 빌딩은 140억 원 수준으로 3개의 빌딩 가격만 더해도 400억 원은 가뿐히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연합뉴스

이렇게 연예계 대표 자산가인 서장훈은 남다른 마인드를 지닌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과거 선수로 활약하던 시절 때부터 단 한 번도 자신의 경기에 만족해본 적이 없다고 한다.

끝난 경기를 되돌아보며 ‘그때 이렇게 했으면 더 좋은 점수가 나오지 않았을까’ 생각하고 치열하게 고민을 이어간다는 그는, ‘그냥 즐겨서는 최고의 결과를 얻을 수 없다’는 생각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마인드는 자연스레 그의 소비 습관과 재테크 방식에도 영향을 미쳐 지금의 서장훈을 만들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0
좋아요
17
감동이예요
22
화나요
26
슬퍼요
31

32

  1. 빌린다는 생각을 하고 사는 저거 자체가…….
    거북스럽게 느껴집니다
    없으면 없는대로 사는것이 순리 아닌가요? 이상민?????

    응답
    • 당신은 절박하게 없어도 그냥 남한테 민폐 안끼치고 그냥 자살이나 하겟네~ㅜㅜ

      응답
      • 순리니 마니 떠드는것도 웃기지만 극단적으로 죽네마네 하는것도 웃기네요

        응답
    • 진짜 누구보다 열심히 살았다고는 말못하지만 나름 열심히
      살았음에도 한번씩 돈빌릴일이 생기더라구요.저는.
      없으면 없는대로 사는게 순리인건 맞지만,그렇게 안되니
      답답할때도 있드라구요

      응답
    • ㄹㅇ 명답,현답 요즘같은시대에,,

      응답
    • ㄹㅇ 명답,현답 요즘같은시대에,,

      응답
    • 절약하고 살았음 다갚았을지도
      아직도 허세가 있어 구제불능

      응답
  2. 본인생활 충실히 하면서 정당하게 번돈인데 자랑할만 하지요 , 서장훈씨 인정하고 축하합니다 ,

    응답
  3. 궁상떨며 온 방송 출연하는 밥벌이 수단으로

    응답
  4. 친한걸 왜 돈으로 얼마까지 해줄수있냐로 친함을 정하냐
    그건아닌듯

    응답
  5. 이상민씨는 빌리고, 갚는 생각만 지니고 사는 모양입니다. 필요한 사람에게 빌려주는 역할은 없네요.

    응답
    • 살다보면 어쩔수 없이
      지인들의 도움이 필요 할때가
      있는법 빌리는것이 부끄러운 것은
      아니라 생각함 중요한건 상호
      신뢰할수 있다면 장훈그말 한마디에
      상대는 큰 감동 받았을 꺼라 생각합니다

      응답
  6. 지랄들 해라

    응답
    • 니m믜한테 그소리 해봐 개졋같은 쓉뇬아~^^

      응답
  7. 찌질 궁상 컨셉도 적당히 좀하지. 나이 50에 뭔챙피냐.

    응답
  8. 서장훈 볼수록인성갑이네요.최곱니다.
    빚쟁이가 저렇게 뻔뻔한것도 최고!
    한심하네요.

    응답
  9. 아직도 빚으로코스프레.징글징글하다.나는아직도갚고있는데.지는연예인으로나와서할거다하는나같은시민은참화가난다

    응답
  10. 서로 친구나 지인끼리 돈거래는 안하는게 답이다 없으면 없는뎋로 사는거지 / 돈을 줬다쳐도 안같으면 기분 안좋다 관계 끝난다

    응답
  11. 주접들은 빛질수도있지 살면서 까지좀마라 내숭들은 씨방

    응답
  12. 돈으로 저렇게 하몬 안됩니다 ~~~
    나중에 돈읽고 사람읽으수 있습니다

    응답
  13. 남에게 돈 빌리 생각으로 뇌를 쓰냐?
    목돈 필요함 집에 있는 신발 팔아 쓰라.
    남의 돈을 내 돈으로 착각하는 인간 치고 제대로 사는 인간 보지 못했다. 남도 망치고 자신도 망치고….ㅉㅉ 언제 철들고 살래 인간아!

    응답
  14. 여유있는사람만이 할수있는 대답같지만, 사실 나는 반대로 돈 빌리는 양으로 사람을 평가하려는 듯한 뉘앙스가 나는 질문 하는사람을 매우 좋아하지않는다.. 첫 질문부터 모든레 대본이었으면 좋겠다..

    응답
  15. 평소 브라운관(구설이 없었어요.)에서 듣고,보아온 서장훈은 진실한 사람(신용할수 있는) 사람이란 느낌입니다. 저는 서장훈의 저 말을 진심에서 한 말이라고 인정합니다. 제가 그 동안 수많은 방송과 실제 서장훈씨의 삶을 접한 느낌입니다.서장훈씨는 진실한 사람입니다.

    응답
  16. 면대 안한다고..* 막말들하지 마세요ㅡㅡ*..
    너님네들은 자신의 삶을 진실하개 살고 그런..* 폐급(쓰레기) 댓글을 링크하나요??*

    서장훈씨 만큼 열심히 살고, 그 따위 댓글(쓰레기. 빅비열,비겁한 댓글들 달아요ㅡㅡ..

    얼굴 마주하고 못할 말은 하지말랬어요ㅡㅡ..
    아 !!* 쫌 ㅡㅡ..
    최진실, 설리,구하라가 왜? 자살했어요??*
    무책임하게 ㅡㅡ.. 상처좀 주지마세요!!!!
    너님네들 인생 열심히 사세요ㅡㅡ..
    모지리들 ㅡㅡ..

    응답
  17. 슬슬 보기가 좀 그렇다

    응답
  18. 거지냐 ? 정말 인생이 한심하다 나이 50에 그렇게 살아라

    응답
  19. 역시 생각대로 멋지십니다
    통큰 서장훈 최고 십니다

    응답
  20. 없으면없는대로
    그리살지
    옛날에잘나가든시절
    생각하지말고
    헛새끼가.아직도남아
    있네요.
    괜히돈거래해
    친분잃지말고.
    열심히사세요.
    헛새도그만부리고

    응답
  21. 돈많은것들이왜연예인으로나오냐
    사업이나해라

    없는사람가슴아프게 하지마라

    응답
  22. 한 백억 빌려주던가 그냥줘라
    재산4존데 그갓 백억이 뭐가 중한디

    응답
  23. 이제 그만 좀 빌려~.

    응답
  24. 예능에서 이런것 안했으면

    돈으로 인간관계를 측정하는것두아니구
    그럼 빌려줄돈없는사람의 마음은 아무겅도아니건가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