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못 걸을뻔…” 1년 넘게 병원에 누워있었다던 가수의 끔찍했던 과거

트로트 황태자 박현빈
6년 전 4중 추돌사고 재조명
“자려고 누우면 눈물만 흘렀다”

출처: 연합뉴스 / SBS ‘판타스틱 패밀리-DNA 싱어
출처: SBS ‘판타스틱 패밀리-DNA 싱어

지난 9일 방송된 SBS ‘판타스틱 패밀리-DNA 싱어’에서는 트로트의 황태자로 불리는 박현빈과 그의 사촌 동생 정대환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우리 가족은 특이하게 4대가 한 아파트 단지에서 모여 산다. 그래서 가끔 모이면 가족 음악회를 하기도 한다”며 거실이 가득 차게 모여앉은 가족사진을 공개했다.

박현빈의 사촌은 “가족들이 모여 살다 보니 형에게 고민 상담을 하면 다음 날 큰고모가 알고 그러면 저희 어머니까지 알게 되더라. 그래서 형과의 술자리를 멀리하게 된다”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런 가운데 6년 전 박현빈이 겪었던 교통사고가 언급되기도 했다.

출처: SBS ‘판타스틱 패밀리-DNA 싱어

사촌은 “형이 6년 전에 큰 교통사고를 당해서 굉장히 힘들어했는데. 가족들이 한 아파트 단지에 살다 보니 집중적으로 케어할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박현빈은 “거의 1년 반 정도 누워있을 만큼 많이 아팠다. 차는 당연히 폐차시켰고 대형 트럭 밑에서 사고가 났기에 구급대원이 ‘못 걸을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얘기도 했었다”며 당시 심각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자려고 누우면 계속 눈물이 흘러서 정신과 치료도 많이 받았다. 트라우마랑 후유증이 커 매일 밤 힘든 시기를 보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지금은 재활을 열심히 해서 거의 완치가 됐는데 약간 남은 통증은 안마 의자로 (치료)하면 좋을 것 같다. 안마의자가 집에 없다”며 우승하면 얻게 될 안마의자를 탐내는 모습을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출처: SBS ‘판타스틱 패밀리-DNA 싱어

이처럼 박현빈은 2016년 4월 승용차를 타고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4중 추돌사고를 당했다.

그는 과거 한 인터뷰에서도 “차에 함께 탄 사람들은 아무도 기억 못 하지만, 나는 다치고 피 흘리고 부딪히고 차 안으로 뭐가 밀고 들어오고 하는 걸 다 보고 있었다”는 말과 함께 당시를 떠올리며 괴로워했다.

해당 사고로 박현빈은 오른쪽 대퇴부가 골절돼 2번의 수술을 받았고 동승했던 매니저는 안면이 함몰되는 부상을 입었으며, 이후로는 차량 이용을 피하고 지방 행사들도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한국경제

한편 박현빈은 2006년 싱글 앨범 ‘빠라빠빠’로 데뷔한 16년 차 트로트 가수다.

대학교 재학 당시에는 성악을 전공했지만 군 전역 후 트로트로 진로를 바꿨다고 한다.

데뷔하자마자 대박이 나서 무명 시절도 없었다는 그는 하루에 스케줄이 7~8개가 될 정도로 바쁜 나날들을 보내왔다.

팬들은 박현빈의 잘생긴 얼굴도 인기몰이 요인 중 하나지만 “더 이상 높은음이 없을 때까지 올라간 다음 쭉 뻗는 고음”이 도드라진 시원한 창법이 매력적이라고 말한다.

대표곡들로는 ‘앗 뜨거’, ‘곤드레 만드레, ‘샤방샤방’, ‘오빠만 믿어’ 등이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