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에서 고두심 아들로 출연한 배우, 충격 정체 밝혀졌다

‘우리들의 블루스’ 고두심 아들 역 김정환
실제 고두심 친아들로 알려져 화제
고두심 “같은 길 걸어 행복해”

tvN ‘우리들의 블루스’
tvN ‘우리들의 블루스’

5일 방송된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는 최근 ‘춘희와 은기’ 에피소드가 전파를 탔다.

고두심이 연기한 춘희는 아들 만수(김정환)의 사고 소식을 모르고 며느리의 말만 믿고 은기(기소유)를 맡았다가 만수가 교통사고를 당해 목포 병원에 누워있다는 소식을 듣고 목포행 배를 탄다.

춘희(고두심)는 남편과 아들 셋을 모두 먼저 떠나보내고 하나 남은 막내아들 만수(김정환)이 한 달째 병상에 누워있는 것을 보며 눈물을 쏟았다.

만수를 보며 오열하는 춘희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오열했고 이 에피소드에는 큰 비밀이 있다고 알려지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tvN ‘우리들의 블루스’

극 중 모자 사이인 춘희와 만수는 현실에서도 진짜 가족으로 만수를 연기한 배우 김정환은 실제 고두심의 아들이다.

1986년생 김정환은 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했는데 이후 동국대학교 영상대학원에서 연기를 공부하며 어머니를 따라 배우의 길을 걸었다.

김정환의 첫 데뷔작은 2013년 MBC에서 방송된 드라마 ‘구암 허준’으로 고두심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밝히지 않은 채 ‘상류사회’, ‘우리 갑순이’, ‘라이브’, ‘아스달 연대기’, ‘소년심판’ 등에 출연했다.

또 어머니 고두심과 ‘디어 마이 프렌즈’에 함께 출연한 바 있는데 극 중 두 사람은 남매 사이로 등장했다.

JTBC ‘아는형님’

고두심은 지난해 JTBC 예능 ‘아는형님’에 출연해 자신과 같은 일을 하는 아들에 대한 마음을 드러낸 바 있다.

그는 아들의 어릴 적 일화를 공개하며 ”그 아들이 지금 연기를 하고 있다. 나랑 같이 출연하기도 했는데 엄마인 내가 떨었고, 걔는 안 떨더라”라고 밝혔다.

서장훈은 ”엄마가 고두심이란 이야길 아들이 전혀 안하고 다니나”에 관해 물었고 고두심은 ”전혀 안하고 다녔지”라고 전하며 아들의 뚝심을 이야기했다.

고두심은 이어 ”처음에는 내 이야길 좀 듣더니 걱정으로 잔소리를 많이 하니까 듣기 싫어하더라”라고 전하며 ”아들과 연기 얘기는 나누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걱정과 달리 아들이 배우가 되면서 ”지금 정말 행복한 건 아들이 내 길을 걸으니까 나를 이해해 준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채널A

한편 1972년 MBC 공채 5기 탤런트로 배우의 길에 들어선 고두심은 1976년 일반인 사업가와 슬하에 1남 1녀를 두었으나 1998년 이혼했다.

이혼 사유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으며 딸은 미국 유학 중 만난 재미교포와 결혼해 살고 있고 아들 김정환은 현재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아들 김정환에 대해 ”어릴 적부터 ‘엄마’ 대신 ‘어머니’라고 불렀다. 옆에 있어 주지 못해서 일찍 철이 들었다. 그것이 좀 미안하고 안타깝다”라고 말하며 ‘국민 엄마’다운 애정을 내비쳤다.

고두심은 지상파 3사의 대상을 모두 받아봤으며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대상까지 섭렵하여 총 7번의 연기대상을 받은 최다 수상자로도 유명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13
감동이예요
5
화나요
6
슬퍼요
1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