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아내가 “남편의 야한 농담 비결” 묻자 꺼낸 대답은 파격 그자체다

배우 신동욱 “신동엽 아내와 함께 일했다”
신동엽 아내에게 야한 농담 비결 물어봐
아내 선혜윤 PD “나랑 괜히 결혼했겠어?”

osen / SBS ’미운 우리 새끼’
동아일보

12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신동욱이 출연해 진행자 신동엽의 아내인 선혜윤 PD와의 인연에 대해 알렸다.

진행을 맡은 서장훈은 신동욱에게 “신동엽의 아내와 깊은 것으로 알고 있다. 작품을 두 작품이나 함께 했다“라며 물었다.

신동욱과 선혜윤 PD는 MBC 드라마 ’소울메이트’와 ’대장금이 보고 있다’에서 두 번이나 호흡을 함께한 연출자와 배우 조합이다.

신동욱은 “선혜윤 PD님과 20대 시절을 함께 했는데 성격도 좋고 재밌으시다“라며 여전한 친분을 과시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그는 갑작스레 신동엽에 대해 “정말 애처가다. 커피차도 제일 먼저 보내주시고 ’화이팅, 사랑해요’라는 메시지도 보내시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에 신동엽은 “그건 비밀”이라며 “내가 진짜 애처가인 거 사람들이 잘 모른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를 들은 서장훈 역시 “대한민국 3대 애처가로 최수종, 션 그리고 신동엽이 있다”라고 거들었다.

신동욱은 이런 신동엽의 전매특허 ’야한 드립’에 대해 평소에도 궁금했다고 언급하며 “선혜윤 PD님에게 신동엽 선배님이 어떻게 그런 농담은 잘하는지 여쭤봤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선혜윤 PD님 특유의 말투로 ’신동엽이 나랑 괜히 결혼했겠어?’라고 하더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신동욱은 계속해서 말을 이어가다 “주로 야한 농담을 하시나? 야한 농담이 아니면 야한…“이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에 신동엽은 너털웃음을 지으며 “부부끼리 야할 게 뭐가 있겠나“라며 웃었다.

서장훈은 이어서 신동엽에게 “잘생긴 배우와 함께 작업하는 아내에 대해 남편으로서 신경 쓰이는 부분은 없나“라고 물었다.

신동엽은 손사래를 치면서 “방송에서 구체적으로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저만의 독보적인 매력이 있다“라며 위트있게 대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이어 수습하고자 “따뜻함. 진정성은 저를 따라올 사람이 없으니까 불안하지 않다“라고 답변했으나 다시 한번 “독보적인 진정성“이라고 말하며 그만이 풀 수 있는 유머를 선사했다.

채널S ’신과 함께’

한편 신동엽과 선혜윤 PD는 2006년 결혼하여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신동엽은 지난해 방송된 채널S ’신과 함께’에서 선혜윤 PD의 조연출 시절 함께했던 프로그램에서 비밀연애를 통해 관계를 발전시켰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박선영 아나운서는 “티가 많이 났을 것 같다“라고 물었고 신동엽은 “보통 메인 PD나 국장과 이야기를 나눴는데 조연출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는 것을 보고 ’왜 조연출과 얘기하지’라며 비밀연애를 눈치챈 사람들이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신동엽은 “지금 생각하면 너무 바보 같다“라며 복사기만 빼고 다 안다는 비밀연애를 털어놓으며 선혜윤 PD를 만나기 위해 편집실을 방문했던 일화도 얘기했다.

그는 “다른 사람들이 ’왜 편집실에 왔지’라고 웅성거렸다“라며 “빈 회의실을 찾아다녔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3
좋아요
4
감동이예요
2
화나요
2
슬퍼요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