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해체위기에 팬들 난리나자, 멤버 정국이 나서서 이렇게 해명했다

BTS 활동 중단 선언, 전 세계 혼란
‘해체설’에 대해 멤버들이 해명한 내용
정국·RM·뷔 “방탄소년단은 영원하다”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더쿠’
출처: 하이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돌연 단체활동 중단을 예고하면서 전 세계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일부 멤버들이 ‘해체설’ 관련 해명에 나섰다.

BTS 멤버 정국은 6월 16일 브이라이브를 켜고 해체설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출처: 네이버 브이라이브

정국은 먼저 “방탄소년단이 해체한다고 난리가 나 있어서 바로 잡아야 할 것 같아서 라이브를 켰다”라며 “개인 활동을 한다는 거지 방탄소년단으로 활동 안 한다는 건 절대로 아니다. 영상을 봤던 분들은 아시겠지만 못 봤던 분들이 혹시라도 오해하시지 않을까 싶어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희는 해체할 생각이 없다. 아직 단체 스케줄이 많이 남아있고 앞으로도 꾸준히 생길 예정이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걱정 안 하셔도 될 거 같다. 오해하실까 봐 한번은 짚어드리는 게 맞는 거 같다. 방탄소년단은 영원하다“라고 강조했다.

instagram@rkive

BTS의 리더인 RM 역시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인 위버스에 해명 글을 올렸다. 그는 “방송이 나가고 연락을 데뷔 이래 가장 많이 받았다”라며 “보내주신 캡처들과 기사 제목들을 보니 해체라든가 활동 중단, 선언 등의 자극적이고 단면적인 키워드들이 참 많더라. 이럴 줄 몰랐던 것도 아니고 각오하지 않은 것도 아니지만 역시나 참 씁쓸하다”라며 심경을 표했다.

그는 이어 “영상을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옛 투 컴'(Yet To Come)이라는 노래 제목이 시사하듯 저희가 진실로 말하고 싶었던 것은 절대로 지금이 끝이 아니라는 사실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하이브

방탄소년단의 멤버 뷔 또한 위버스에 글을 남겼는데 그는 “10년 동안 항상 위를 보고 나아가다 보니 무서웠고 팀을 위해 나를 포기했어야 했고 그 안에 행복 뒤에 항상 오는 지침과 힘듦은 셀 수 없었다”라며 “오랫동안 방탄으로 남아있기 위한 우리들의 건강한 발걸음의 시작이다”라고 덧붙였다.

즉 방탄소년단은 지난번 올렸던 ‘찐 방탄 회식’ 영상에서 쉼 없이 달려온 기간 동안 자신을 돌아보지 못했고 이에 너무 많이 지쳤다고 고백했지만, 이는 영원한 해체가 아니라 잠시 휴식기를 가지고 정체성을 고민한 뒤 더욱 멋진 모습으로 돌아오겠다는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인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3
좋아요
19
감동이예요
4
화나요
6
슬퍼요
25

6

  1. 평생해체없이 세계최고의그룹으로 사랑받고 행복하길♡

    응답
  2. 방탄소년단이 해체 안 할거라 믿어요. 꼭 돌아오길 바라고 항상 건강하세요 사랑합니다

    응답
  3. 정국라이브켜고 방탄소년단은 해체안한다고 해명했다
    방탄소년단은 개인활동하다가 단체활동 꼭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있다 방탄이랑아미는 함께 할거다 해체는 안한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 7명 완전체다 영원하리다

    응답
  4. 진짜 해체 하는줄

    응답
  5. 미친 기레기야 내용이랑 전혀 상관없는 사진 올려서 어그로 끄냐 밥쳐먹고 일 똑바로해 사람들 시간낭비하게 하지 좀 말고

    응답
  6. 진짜 자기들끼리 해석해서 쑥덕거리고 그러는거 별로야.. 진짜 왜 맨날 그렇게 극단적으로 생각하고 사는거지?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